2020/09/24(목) 철학자 칸트의 묘비 (856)

 

철학자 칸트의 묘비

    나는 칸트가 묻힌 곳을 찾아가 본 적은 없다. 그러나 그의 묘비에 무슨 말이 적혀 있는지는 널리 알려져 있어서 나도 익히 알고 있다. “생각할 기회가 많으면 많을수록, 그 시간이 길면 길수록 언제나 새로운 감탄과 경외심으로 내 마음을 채우는 두 가지가 있다. 그것은 내 머리 위에 떠 있는 밤하늘의 반짝이는 별과 내 마음 속에 있는 도덕률이다

    철학자들의 장기는 무엇인가. 평범한 우리들로 하여금 쓸데없는 걱정을 하지 않게 하는 것이다. 임마누엘 칸트처럼 자기를 투시할 수 있다면 그 자체가 엄청난 행복이 아닌가. ‘밤하늘의 반짝이는 별이 모든 인생에게 감탄을 주어야 마땅한 거 아닐까.

    그렇다고 증권시장의 지수에 무관심 하라는 말은 아니다. 자본주의 사회에 살아남으려면 증권시세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이 한 인간의 삶에 가장 큰 관심사라고 하면 인간의 생존 자체가 무슨 큰 의미가 있는가.

    보통의 인간들은 억울한 일을 당하면 원수를 갚을 생각만 하게 되는데 반해 칸트는 자기 마음속에 있는 도덕률을 그토록 존중하고 우러러 본 것이다. 그런 철학자 덕분에 우리들의 인생에는 휴식이 있고 감동이 있는 게 아닌가. 생존경쟁이니 적자생존이니 하는 말들이 다 괴로운 이 시대에 가슴 속 깊이 인간이 지키고 싶어 하는 도덕의 존재를 깨달은 철학자는 얼마나 우리에게 고마운 스승인가. 양심의 소리를 무시하고 어떻게 인간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으랴. 우리는 칸트 같은 철학자에게서 배우고 또 배워야 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959

2020/10/30(금)과대망상 (887)

김동길

2020.10.30

1010

958

2020/10/29(목)이런 일이 또 있을 수 있을까(886)

김동길

2020.10.29

1146

957

2020/10/28(수)민주주의의 위기(885)

김동길

2020.10.28

1157

956

2020/10/27(화)미국 대선을 왜 초조하게 바라보는가(884)

김동길

2020.10.27

1196

955

2020/10/26(월)구십이자술 39 (소문난 냉면집)

김동길

2020.10.26

1252

954

2020/10/25(일)시진핑도 그렇게 모르나(883)

김동길

2020.10.25

1557

953

2020/10/24(토)코로나보다 무서운 힘이 있는가(882)

김동길

2020.10.24

1216

952

2020/10/23(금)국민이 가장 싫어하는 정권(881)

김동길

2020.10.23

1283

951

2020/10/22(목)미국의 대선을 지켜보며(880)

김동길

2020.10.22

1207

950

2020/10/21(수)소크라테스 형 (879)

김동길

2020.10.21

1555

949

2020/10/20(화) 미국의 대선은 어떻게 될까(878)

김동길

2020.10.20

1256

948

2020/10/19(월)구십이자술 38

김동길

2020.10.19

122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