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9(목) 건강하게 오래 사세요 라는 인사 (689)

 

"건강하게 오래 사세요" 라는 인사

     요새는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사람을 만나는 일이 드물다. 근년에는 나보다 나이가 많은 사람을 만나는 것이 한 달에 한 번 장수클럽에 갈 때뿐이다. 세월이 가면 갈수록 해마다 나이를 먹는 나는 일종의 희귀족이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후배들을 만나면 첫 인사가 대개 건강하게 오래 사세요이다. 나는 웃음 띤 얼굴로 고맙다라는 한마디 답례를 하는 것이 사실이지만 속으로는 잘 모르고 하는 축원이라는 생각이 든다.

     오래 살면 사람은 건강을 잃기 마련이다. 슬픈 일도 아니고 억울한 일도 아니다. 기계도 90년 이상을 쓰면 고장이 나게 마련인데 쇳덩어리나 나무판자보다도 약한 재료로 만들어진 인간이라는 피조물이 백 년 가까이 살 때까지 별 고장이 없다고 생각하기는 어렵지 않은가.

     사실상 건강하게 오래 산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건강은 없어도 오래 사세요라고 누가 인사를 하면 속으로는 괘씸하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말은 맞는 말이다. 아직 60도 채 안된 젊은 사람들이 오늘 이 나이가 되기까지 살면서 고생하는 이 몸의 괴로움을 어찌 이해할 수 있겠는가.

     그러나 누가 무슨 인사를 하건 나는 얼굴에 미소를 띠고 기쁜 마음으로 화답한다. 내가 오래 살기를 바라는 이웃이 있다는 것은 그것만으로도 자랑스러운 일이 아닌가. 인생은 아름답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918

2020/09/19(토) 코로나는 언제쯤(852)

김동길

2020.09.19

340

917

2020/09/18(금)희랍 여신의 머리가 아닐까(851)

김동길

2020.09.18

1086

916

2020/09/17(목)사람 팔자 알 수 없다(850)

김동길

2020.09.17

1247

915

2020/09/16(수)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849)

김동길

2020.09.16

1201

914

2020/09/15(화) 말 타면 경마 잡히고 싶다(848)

김동길

2020.09.15

1165

913

2020/09/14(월)구십이자술 33 (어느 새벽의 변란)

김동길

2020.09.14

1219

912

2020/09/13(일)골프장의 평등 (847)

김동길

2020.09.13

1274

911

2020/09/12(토) 어쩌다 캘리포니아가 (846)

김동길

2020.09.12

1263

910

2020/09/11(금) 난세에만 살다보니(845)

김동길

2020.09.11

1262

909

2020/09/10 (목) 땅굴 탐사 45년 (844)

김동길

2020.09.10

1234

908

2020/09/09(수)미국의 대선은 어떻게 되나(843)

김동길

2020.09.09

1268

907

2020/09/08(화) 나는 왜 이런 생각을 할까(842)

김동길

2020.09.08

133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