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7(화) 정치판의 무식자들 (687)

 

정치판의 무식자들

     장관에 임명되어 그 자리에 앉을 정도의 사람은 대개 공부를 많이 하여 매우 유식한 동시에 그 방면에 경험이 많아 기자 회견 같은 것이 있으면 대답을 척척 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수준 높은 나라에서 장관이라는 사람이 모르는 것을 아는 척하고 대답했다가는 며칠 내에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할 지도 모른다. 인사 청문회도 우리나라처럼 얼렁뚱땅 넘어가는 것이 아니라 세세히 파고들기 때문에 과거의 잘못을 덮거나 거짓말을 한다는 것도 거의 불가능하다.

     요새는 아주 무식한 사람들이 장관 자리에 오르는 것 같다. 대개 동문서답일 뿐만 아니라 자신의 전문 분야에 전혀 상식이 없는 자들이 고위직에 앉아 있는 것 같아 국민은 불안하다. “마스크가 왜 이렇게 부족합니까?”라고 기자가 물으면 장관이라는 자가 병원마다 마스크를 충분히 가지고 있는데 사재기를 하기 때문에 나돌지 않는 것 같다”고 엉뚱한 대답을 한다. 

     그런 식의 대답을 하니 이치에 어긋나도 많이 어긋난 것 아닌가. 공연히 의사들만 감정 상하게 할 뿐 사태 수습에는 아무런 도움도 안 된다. 앞으로는 그 직분에 가장 적합하고 믿을만한 사람을 골라서 장관 자리에 앉혔으면 좋겠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747

2020/04/01(수)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 앞에 (702)

김동길

2020.04.01

287

746

2020/03/31(화) 대한민국은 왜 태어났는가? (701)

김동길

2020.03.31

1105

745

2020/03/30(월) 편을 가르지 못하면 (700)

김동길

2020.03.30

1160

744

2020/03/29(일) 흉악범의 정체 (699)

김동길

2020.03.29

1210

743

2020/03/28(토) 배가 나온 사람들 (698)

김동길

2020.03.28

1208

742

2020/03/27(금) 높은 산을 찾아서 (697)

김동길

2020.03.27

1244

741

2020/03/26(목) Lucy를 나도 보았다 (696)

김동길

2020.03.26

1181

740

2020/03/25(수) 여전히 정상이 그립다 (695)

김동길

2020.03.25

1294

739

2020/03/24(화) 이런 세상도 있는가 (694)

김동길

2020.03.24

1314

738

2020/03/23(월) 진보를 가장한 반동들 (693)

김동길

2020.03.23

1315

737

2020/03/22(일) 벚꽃은 피었다는데 (692)

김동길

2020.03.22

1252

736

2020/03/21(토) 이런 일도 있다 (691)

김동길

2020.03.21

129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