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금)아벨라르와 엘로이즈(655)

 

아벨라르와 엘로이즈 (Abelard et Heloise)

     아벨라르는 프랑스 땅에 태어난 중세 최대의 학자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아벨라르의 명성을 듣고 영특하고 아름다운 조카딸 엘로이즈를 돌보던 그 시대의 유력자 중 한 사람이 그녀의 교육을 아벨라르에게 부탁하였다.

    그러나 스승과 제자로 만난 아벨라르와 엘로이즈는 뜨거운 사랑을 하게 되었고 조카딸의 교육을 부탁했던 그 유력자는 배신감을 느끼고 사람들을 시켜 아벨라르를 거세해버렸다.

     고위 성직자가 되려면 독신이어야 유리하다는 것을 아는 엘로이즈는 오히려 아벨라르에게 독이 될까 정식결혼을 거절하고 자신에 대한 어떠한 비난도 아벨라르에 대한 순수한 사랑으로 견디었다. 두 사람은 끝내 수도사와 수녀가 되어 평생 만나지 못한 채 암담한 삶을 살았다. 

     훗날 이 중세의 수도사와 수녀가 주고받은 절절한 사랑의 편지는 후세를 감동시킬 만큼 간절한 것이었지만 그들의 삶은 파란만장 하였고 사회에 엄청난 충격을 준 비극적인 것이었다.

     이 두 남녀의 사랑과 종교에 관한 편지는 중세 최고의 남녀 지식인 둘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었는지를 알려주는 동시에 유독 사랑에 엄격했던 중세의 시대상을 잘 보여준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80

2020/08/12(수) Black is beautiful (819)

김동길

2020.08.12

410

879

2020/08/11(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818)

김동길

2020.08.11

1100

878

2020/08/10(월) 구십이자술28 (6.25를 모르는 후배들에게)

김동길

2020.08.10

1153

877

2020/08/09(일) 종교도 유산이다 (817)

김동길

2020.08.09

1183

876

2020/08/08(토) 지도자의 자격 (816)

김동길

2020.08.08

1214

875

2020/08/07(금) 코로나와의 숨박꼭질 (815)

김동길

2020.08.07

1181

874

2020/08/06(목) 정치도 도박인가 (814)

김동길

2020.08.06

1190

873

2020/08/05(수) 대한민국을 찬양하자 (813)

김동길

2020.08.05

1229

872

2020/08/04(화) 정상적인 나라입니까? (812)

김동길

2020.08.04

1280

871

2020/08/03(월) 구십이자술 27 (나의친구, 신영일)

김동길

2020.08.03

1194

870

2020/08/02(일)COVID-19는 무엇을 노리고 있나(811)

김동길

2020.08.02

1263

869

2020/08/01(토) 진리를 사모하는 사람은 (810)

김동길

2020.08.01

125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