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2(수) 나무로 깎은 닭(653)

 

나무로 깎은 닭

     오랜 세월 닭싸움이 중국인들에게는 취미이고 오락이었다. 우리나라에서는 닭싸움이 중국처럼 유행했던 적은 없지만 과거에 있었던 것만은 사실이다.

     옛날 중국에 닭싸움을 몹시 좋아한 임금이 있었는데 그는 닭싸움을 위해 길러진 닭 한 마리를 구해서 당대의 가장 유명했던 투계 조련사에게 그 닭의 훈련을 맡기었다. 초조하고 조급한 마음으로 그 닭이 연수를 마치고 돌아오기를 고대하고 있던 임금은 그 조련사에게 훈련이 끝났는가라고 여러 차례 물었지만 조련사는 아직도 아닙니다라는 답을 계속 보낼 뿐이었다.

     그 후로도 상당한 시간이 흐른 뒤에 조련사는 이런 소식을 임금께 전하였다. “드디어 나무로 깎은 닭처럼 되었으니 찾아가십시오. 워낙 싸움을 잘하는 닭인지라, 전투태세를 갖추고 가까이 있는 닭에게 덤벼드는 능력을 발휘하게 된 지는 한참 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투계는 보통 싸움닭일 뿐이고 임금님의 닭은 어떤 싸움 상대가 나타나도 먼저 덤비지 않고 마치 나무로 깎은 닭처럼 동요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것이야말로 진정 싸움을 잘하는 닭의 경지입니다

     눈에 보이는 모든 닭에게 무턱대고 싸우려 달려드는 그런 기백이 있는 동안은 아직 최고 수준의 싸움닭은 아니라는 것이었다. 어떤 일에도 동요하지 않는 지도자, 누가 뭐래도 끄덕도 안 하는 지도자 그런 지도자가 필요하다는 교훈이 거기에 담겨있지 아니한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704

2020/02/18(화) 대한민국 없으면 (659)

김동길

2020.02.18

158

703

2020/02/17(월) 책임의 소재(658)

김동길

2020.02.17

1083

702

2020/02/16(일) 우물가의 여자 2 (657)

김동길

2020.02.16

1132

701

2020/02/15(토) 우물가의 여자 1(656)

김동길

2020.02.15

1150

700

2020/02/14(금)아벨라르와 엘로이즈(655)

김동길

2020.02.14

2104

699

2020/02/13(목) 회교는 왜 무서운 종교인가(654)

김동길

2020.02.13

1185

 ▶

2020/02/12(수) 나무로 깎은 닭(653)

김동길

2020.02.12

1164

697

2020/02/11(화) 정치와 도덕은 따로따로인가(652)

김동길

2020.02.11

1251

696

2020/02/10(월) 바이러스 앞에서는 권력도(651)

김동길

2020.02.10

1254

695

2020/02/09(일) 혜정아, 나를 위해(650)

김동길

2020.02.09

1369

694

2020/02/08(토) 아버지, 어머니 기다리신다(649)

김동길

2020.02.08

1324

693

2020/02/07(금) 공산주의와 증권 시장(648)

김동길

2020.02.07

125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