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8(수) Every Human Being is Free (618)

 

 "Every Human Being is Free”

미국 방송 CNN에 가끔 나와서 매우 엄숙한 표정으로 이렇게 한마디 던지고 사라지는 사람이 있다. 나는 그 사람의 이름도 직업도 모른다.


그의 표정은 그러나 언제나 심각하다. "모든 인간은 다 자유롭습니다"라는 한마디는 오늘 모든 인간이 모두 자유롭다는 말인지, 아니면 오늘은 자유롭지 못하지만 내일은 다 자유롭게 만들어야겠다는 것인지 분간이 안 된다.

 

1776년 미국이 독립을 선언했을 때 토마스 제퍼슨이 작성한 독립 선언서에는 독립하는 목적을 "생명, 자유 그리고 행복의 추구(Life, Liberty and the Pursuit of Happiness)"라고 했는데 처음에는 Life 다음에 Liberty가 아니고 Property였다고 한다.

 

어떤 연유로 그렇게 고쳤는지, 누군가가 권면했는지 그건 잘 모르겠지만 Property 라고 하지 않고 Liberty라고 한 것은 역시 잘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마 자유보다 재산을 내세웠다면 미국이라는 나라가 오늘의 번영을 이루지는 못하였을 것이다.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이 되어 Liberty보다도 Property를 앞세우는 것 같아 슬프다. "모든 인간은 자유롭다"라고 선언하는 그 사람도 나에게는 좀 무책임한 사람처럼 보인다. 만인의 자유를 위하여 헌신하겠다는 것도 아니고, 오늘 모든 사람이 자유롭게 살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도 아니고 다만 말만 한마디 그렇게 하고 사라지는 것이니 더 물어볼 수도 없지 않은가. 나도 우리에게 자유가 없는 것이 가장 고통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715

2020/02/29(토) 화가 복이 된다 (670)

김동길

2020.02.29

823

714

2020/02/28(금) 지진이란 무서운 것 (669)

김동길

2020.02.28

1009

713

2020/02/27(목) 늙어도 보기 좋은 사람은 없다 (668)

김동길

2020.02.27

1135

712

2020/02/26(수) 대한민국이 가야할 길 3 (667)

김동길

2020.02.26

1260

711

2020/02/25(화) 대한민국이 가야할 길 2 (666)

김동길

2020.02.25

1270

710

2020/02/24(월) 대한민국이 가야할 길 1 (665)

김동길

2020.02.24

1368

709

2020/02/23(일) 사랑의 묘약(664)

김동길

2020.02.23

1328

708

2020/02/22 (토) 사기꾼의 정체 (663)

김동길

2020.02.22

1383

707

2020/02/21(금) 바이러스의 횡포(662)

김동길

2020.02.21

1415

706

2020/02/20(목) 가장 귀한 것은(661)

김동길

2020.02.20

1376

705

2020/02/19(수) 노인의 기침(660)

김동길

2020.02.19

1330

704

2020/02/18(화) 대한민국이 없으면 (659)

김동길

2020.02.18

133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