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6(월) 광화문의 열기 (616)

 

광화문의 열기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사람들, 그리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자기 일신의 희생을 감수하겠다는 선량한 시민들이 광화문 광장에 헤아릴 수 없이 많이 모였다. 토요일마다 그런 집회가 열린다는데 지난 토요일에는 나도 처음 나가 보았다.

 

모두가 한손에 태극기를 들고 있었다. 성조기와 함께 태극기를 든 사람들도 많이 있었는데 그들은 아마도 한국과 미국의 친선을 강조하는 사람들 같았다. 멀리 지방에서도 왔다는 많은 시민들이 왜 추위를 무릅쓰고 세종 대왕의 좌상이, 그리고 이순신 장군의 입상이 웅장한 광화문을 찾아 그토록 열성적으로 모임을 갖게 되었는가.

 

동기는 하나뿐이다. 주사파가 아닌 한국인들이 마냥 두려워하는 것은 주사파 세상이 되는 것이다. 그들은 이 추위에 시멘트 바닥에 앉아 연사들의 강연을 듣으며 태극기를 열렬히 흔들고 있었다. 일단은 청와대 앞으로 행진하여 갔다가 해산한다. 나는 그 현장에서 애국 시민의 힘이 엄청나다는 것을 깨달았다. 주사파 마음대로 대한민국을 끌고 갈 수 없다는 것은 너무나 명백한 사실이다.

 

지도자 격인 전광훈 목사가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어서 그가 만일에 구속된다면 내가 광화문 집회에 대신 나가겠다고 약속한 바 있었다. 그가 구속은 안 되었지만, 나는 광화문 집회에 참여하여 대단히 마음이 흐뭇했다. 자유민주주의는 기필코 승리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75

2020/01/20(월) 뭉치면 살고 (630)

김동길

2020.01.20

66

674

2020/01/19(일) 종교끼리 싸우면 안 된다 (629)

김동길

2020.01.19

1230

673

2020/01/18(토) <그리고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628)

김동길

2020.01.18

1344

672

2020/01/17(금) 그래도 사람은 사람이다 (627)

김동길

2020.01.17

1401

671

2020/01/16(목) 철학이란 무엇인가 (626)

김동길

2020.01.16

1374

670

2020/01/15(수) 중산층을 위하여 (625)

김동길

2020.01.15

1462

669

2020/01/14(화) 독재하는 민주 정권(624)

김동길

2020.01.14

1444

668

2020/01/13(월) 스스로 공천 위원장이 되련다(623)

김동길

2020.01.13

1430

667

2020/01/12(일) 교황 무오설 (622)

김동길

2020.01.12

1489

666

2020/01/11(토) 사랑해선 안 될 사람을 (621)

김동길

2020.01.11

1605

665

2020/01/10(금) 어떤 영어 교사의 충고 (620)

김동길

2020.01.10

1523

664

2020/01/09(목) 감히 천도를 주장한다 (619)

김동길

2020.01.09

157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