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6(월) 광화문의 열기 (616)

 

광화문의 열기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사람들, 그리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자기 일신의 희생을 감수하겠다는 선량한 시민들이 광화문 광장에 헤아릴 수 없이 많이 모였다. 토요일마다 그런 집회가 열린다는데 지난 토요일에는 나도 처음 나가 보았다.

 

모두가 한손에 태극기를 들고 있었다. 성조기와 함께 태극기를 든 사람들도 많이 있었는데 그들은 아마도 한국과 미국의 친선을 강조하는 사람들 같았다. 멀리 지방에서도 왔다는 많은 시민들이 왜 추위를 무릅쓰고 세종 대왕의 좌상이, 그리고 이순신 장군의 입상이 웅장한 광화문을 찾아 그토록 열성적으로 모임을 갖게 되었는가.

 

동기는 하나뿐이다. 주사파가 아닌 한국인들이 마냥 두려워하는 것은 주사파 세상이 되는 것이다. 그들은 이 추위에 시멘트 바닥에 앉아 연사들의 강연을 듣으며 태극기를 열렬히 흔들고 있었다. 일단은 청와대 앞으로 행진하여 갔다가 해산한다. 나는 그 현장에서 애국 시민의 힘이 엄청나다는 것을 깨달았다. 주사파 마음대로 대한민국을 끌고 갈 수 없다는 것은 너무나 명백한 사실이다.

 

지도자 격인 전광훈 목사가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어서 그가 만일에 구속된다면 내가 광화문 집회에 대신 나가겠다고 약속한 바 있었다. 그가 구속은 안 되었지만, 나는 광화문 집회에 참여하여 대단히 마음이 흐뭇했다. 자유민주주의는 기필코 승리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48

2020/07/11(토) 공직자의 죽음(792)

김동길

2020.07.11

620

847

2020/07/10(금)Wicked Tuna (791)

김동길

2020.07.10

1110

846

2020/07/09(목) 건강한 사회가 그립다 (790)

김동길

2020.07.09

1230

845

2020/07/08(화)미국의 몰락 7 - Aquitted but Guilty(789)

김동길

2020.07.08

1184

844

2020/07/07(화)미국의 몰락 6 - 민주주의가 어려운 까닭(788)

김동길

2020.07.07

1168

843

2020/07/06(월)구십이자술 23 (나의 영원한 스승, 함석헌 3)

김동길

2020.07.06

1149

842

2020/07/05(일)아이히만의 재판(787)

김동길

2020.07.05

1106

841

2020/07/04(토)미국의 몰락 5-미국이 다시 미국이 될 수 있을까(786)

김동길

2020.07.04

1205

840

2020/07/03(금) 미국의몰락 4-흑백분쟁에 가라앉는 미국(785)

김동길

2020.07.03

1174

839

2020/07/02(목) 미국의 몰락 3-흑인을 다 어찌할꼬(784)

김동길

2020.07.02

1225

838

2020/07/01(수) 미국의 몰락 2 - 피부 빛깔이 문제인가 (783)

김동길

2020.07.01

1227

837

2020/06/30(화) 미국의 몰락 1 (782)

김동길

2020.06.30

126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