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8(목) 황교안의 단식 (577)

 

황교안의 단식

사람이란 먹기도 하고 마시기도 해야 생명을 유지할 수 있다. 그런데 무슨 일로 식음을 전폐한다면 가까이 있는 사람들이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한 나라의 야당 지도자로서 명성이 자자한 그런 인물이 돌연 단식 투쟁에 돌입하였으니 국가적으로도 큰 일이 아닐 수 없다.

 

입산수도한 사람이 삭발을 하는 법인데 지난번 삭발로 아직도 두발의 모양이 예전의 모습을 되찾지 않은 터에 또 다시 청와대 근처에서 자리를 잡고 데모하는 야당 대표 황교안을 걱정하는 눈빛으로 바라보는 국민이 많을 수밖에 없다.

 

단식으로 인도 뿐 아니라 전 세계를 놀라게 만든 인도의 마하트마 간디는 그의 동족이 무슨 일을 놓고 화합하지 못했을 때 내가 단식으로 들어간다라고 한마디 하고 단식으로 돌입하면 분쟁을 일삼던 인도 사람들이 스스로 뉘우쳐 분쟁을 중단하는 일이 여러 번 있었다. 무저항 비폭력 정신 “사티아그라하(진리 견고)”는 간디의 생활 철학이었기 때문에 그에게는 거짓이 없었다. 오로지 동족에 대한 뜨거운 사랑이 있었을 뿐이다.

 

정치인 황교안은 아직도 그런 수준에 오른 지도자가 아니지만 이 시대에 우리가 찾아보기 어려운 무서운 인간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알고 있다. 그는 이 겨레를 위해 목숨을 버리기로 결심한 사람인지라 우리들의 생각만 가지고 황교안의 앞날을 짐작할 수는 없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34

2019/12/10(화) 이라크는 오늘(589)

김동길

2019.12.10

856

633

2019/12/09(월) 하나님은 무얼 하고 계신가?(588)

김동길

2019.12.09

1245

632

2019/12/08(일) 그날을 기억한다 (587)

김동길

2019.12.08

1525

631

2019/12/07(토) 늦가을에 생각나는 사람 (586)

김동길

2019.12.07

1446

630

2019/12/06(금) 모두가 하루살이 (585)

김동길

2019.12.06

1555

629

2019/12/05(목) 대통령의 일상 (584)

김동길

2019.12.05

1561

628

2019/12/04(수) 독재자의 말로 (583)

김동길

2019.12.04

1438

627

2019/12/03(화) 왕방연을 생각하며 (582)

김동길

2019.12.03

1367

626

2019/12/02(월) 진실 하나로 (581)

김동길

2019.12.02

1298

625

2019/12/01(일) 제사와 정치 (580)

김동길

2019.12.01

1578

624

2019/11/30(토) 내가 처음 비행기를 탄 것은 (579)

김동길

2019.11.30

1454

623

2019/11/29(금) 동짓날의 꿈 (578)

김동길

2019.11.29

146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