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3(일) 어제가 있고 오늘이 있다 (552)

 

어제가 있고 오늘이 있다

내일 있을 일들을 예측할 수는 있지만 정확하게 알 수는 없다. 미래에 대한 지식보다는 과거에 대한 지식을 우리는 더 많이 가지고 있다. 지구상에 많은 동물이 나타났었겠지만 그 중에서 직립 자세를 취한 동물은 호모사피엔스밖에 없다고 한다. 이런 이유로 인간만이 문화를 창조할 수 있었을 것이다.

 

우리의 조상들은 사냥도 하고 낚시도 하면서 사람다운 생활을 시작하였겠지만 아무리 노력해도 인간은 그 오랜 역사를 다 밝힐 수는 없었다. 오래된 문헌들과 구약성서에 실려 있는 에덴동산과 아담과 이브의 이야기부터가 가장 설득력이 있다.

 

에덴동산은 하나님이 우리들의 조상들을 편하게 살 수 있게 만들어주신 평화로운 낙원과 같은 곳이었다. 내용을 자세히는 모르지만 금단의 열매를 이브가 먼저 따 먹고 아담도 먹게 하였기 때문에 그 두 사람은 그 곳에서 추방당했다.

 

그 때부터 인간에게는 도덕이라는 것이 매우 중요한 과제가 되었으나 인류는 범죄에 범죄를 거듭하면서 오늘에 이르렀다. 도덕은 인간에게 질서를 요구한다. 그러므로 비도덕은 무질서와 통한다고 해야 옳을 것이다. 인간의 지나친 욕심, 그 욕심 때문에 되풀이할 수밖에 없는 거짓말, 속임수-- 이런 것들이 21세기의 우리들을 이토록 불행한 피조물로 만들었다.

 

계명은 신성한 것이어서 누구나가 지킨다면 인류에게 행복을 줄 수 있지만 도덕률이 다 깨진 오늘은 우리를 불행하게 만든다. 먼저 도덕을 되찾자.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보자.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10

2020/06/03(수) 인종 차별의 현장 (759)

김동길

2020.06.03

1007

809

2020/06/02(화) 미국의 앞날이 걱정된다(758)

김동길

2020.06.02

1142

808

2020/06/01(월) 구십이자술 18 (나의 영원한 스승, 백낙준 1)

김동길

2020.06.01

1127

807

2020/05/31(일) 하나님은 어디에 (757)

김동길

2020.05.31

1244

806

2020/05/30(토) 약육강식의 현장 (756)

김동길

2020.05.30

1213

805

2020/05/29(금) 할 말은 해야 하는데 (755)

김동길

2020.05.29

1197

804

2020/05/28(목) 정상은 지루하다? (754)

김동길

2020.05.28

1291

803

2020/05/27(수) 미국의 선택 (753)

김동길

2020.05.27

1260

802

2020/05/26(화) 말은 가자 울고 (752)

김동길

2020.05.26

1220

801

2020/05/25(월) 구십이자술 17 (나의 스승들 2)

김동길

2020.05.25

1237

800

2020/05/24(일) 선거도 믿을 수 없다 (751)

김동길

2020.05.24

1322

799

2020/05/23((토) 가장 소중한 것은 (750)

김동길

2020.05.23

129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