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5(토) 거미줄 2 (523)

 

거미줄 2

지옥의 불구덩이에서 궁둥이가 뜨거워 앉았다 일어났다 쩔쩔매던 칸다타는 하늘에서 내려온 거미줄 한 오라기를 보고 매우 놀라서 두 손으로 그 줄을 움켜잡았다. 그리고 그 거미줄은 하늘을 향해 서서히 올라가기 시작하였다.


 “이젠 살았다며 안도의 숨을 내쉬는 칸다타의 가슴에는 기쁨이 넘쳤다. 극락으로 간다는 걸 그는 알아차리고 부처님께 대한 고마운 마음도 가졌을 것이다.

 

그런데 그 밑에서 그 꼴을 보던 다른 무리의 악당들이 가만있지 않았다. 한 놈이 달려와 칸다타의 발목을 잡았다. 칸다타는 좀 위험하긴 하지만 이 정도는 괜찮겠지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일을 어쩌면 좋을까. 칸다타의 발을 붙잡은 자의 발을 또 다른 놈이 잡고 올라오는 것이 아닌가.

 

이건 위험하다. 계속 발을 붙잡고 여러 놈이 따라 올라오면 이 거미줄이 끊어질 것이다.” 칸다타는 겁이 나서 이 가냘픈 거미줄이 그 많은 지옥의 기숙생들을 다 지탱할 만큼 강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에 떨었다. 그들을 떨쳐 버리려고 칸다타는 한번 크게 발길질을 하였다. 그 순간에 생명 줄이 될 수 있는 그 거미줄에 매달렸던 자들이 모조리 지옥으로 떨어졌다.

 

부처님의 자비심을 믿고 그 거미줄을 붙잡은 채 참고 있었으면 좋았을 것을. 칸다타의 불행한 팔자여!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36

2019/12/12(목) 본능으로만 살 수 있는가 (591)

김동길

2019.12.12

479

635

2019/12/11(수) 꽃이냐, 방울떡이냐 (590)

김동길

2019.12.11

1197

634

2019/12/10(화) 이라크는 오늘(589)

김동길

2019.12.10

1318

633

2019/12/09(월) 하나님은 무얼 하고 계신가?(588)

김동길

2019.12.09

1339

632

2019/12/08(일) 그날을 기억한다 (587)

김동길

2019.12.08

1568

631

2019/12/07(토) 늦가을에 생각나는 사람 (586)

김동길

2019.12.07

1488

630

2019/12/06(금) 모두가 하루살이 (585)

김동길

2019.12.06

1573

629

2019/12/05(목) 대통령의 일상 (584)

김동길

2019.12.05

1583

628

2019/12/04(수) 독재자의 말로 (583)

김동길

2019.12.04

1457

627

2019/12/03(화) 왕방연을 생각하며 (582)

김동길

2019.12.03

1383

626

2019/12/02(월) 진실 하나로 (581)

김동길

2019.12.02

1311

625

2019/12/01(일) 제사와 정치 (580)

김동길

2019.12.01

159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