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5(토) 거미줄 2 (523)

 

거미줄 2

지옥의 불구덩이에서 궁둥이가 뜨거워 앉았다 일어났다 쩔쩔매던 칸다타는 하늘에서 내려온 거미줄 한 오라기를 보고 매우 놀라서 두 손으로 그 줄을 움켜잡았다. 그리고 그 거미줄은 하늘을 향해 서서히 올라가기 시작하였다.


 “이젠 살았다며 안도의 숨을 내쉬는 칸다타의 가슴에는 기쁨이 넘쳤다. 극락으로 간다는 걸 그는 알아차리고 부처님께 대한 고마운 마음도 가졌을 것이다.

 

그런데 그 밑에서 그 꼴을 보던 다른 무리의 악당들이 가만있지 않았다. 한 놈이 달려와 칸다타의 발목을 잡았다. 칸다타는 좀 위험하긴 하지만 이 정도는 괜찮겠지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일을 어쩌면 좋을까. 칸다타의 발을 붙잡은 자의 발을 또 다른 놈이 잡고 올라오는 것이 아닌가.

 

이건 위험하다. 계속 발을 붙잡고 여러 놈이 따라 올라오면 이 거미줄이 끊어질 것이다.” 칸다타는 겁이 나서 이 가냘픈 거미줄이 그 많은 지옥의 기숙생들을 다 지탱할 만큼 강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에 떨었다. 그들을 떨쳐 버리려고 칸다타는 한번 크게 발길질을 하였다. 그 순간에 생명 줄이 될 수 있는 그 거미줄에 매달렸던 자들이 모조리 지옥으로 떨어졌다.

 

부처님의 자비심을 믿고 그 거미줄을 붙잡은 채 참고 있었으면 좋았을 것을. 칸다타의 불행한 팔자여!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80

2020/08/12(수) Black is Beautiful (819)

김동길

2020.08.12

468

879

2020/08/11(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818)

김동길

2020.08.11

1105

878

2020/08/10(월) 구십이자술28 (6.25를 모르는 후배들에게)

김동길

2020.08.10

1155

877

2020/08/09(일) 종교도 유산이다 (817)

김동길

2020.08.09

1183

876

2020/08/08(토) 지도자의 자격 (816)

김동길

2020.08.08

1215

875

2020/08/07(금) 코로나와의 숨박꼭질 (815)

김동길

2020.08.07

1181

874

2020/08/06(목) 정치도 도박인가 (814)

김동길

2020.08.06

1190

873

2020/08/05(수) 대한민국을 찬양하자 (813)

김동길

2020.08.05

1229

872

2020/08/04(화) 정상적인 나라입니까? (812)

김동길

2020.08.04

1280

871

2020/08/03(월) 구십이자술 27 (나의친구, 신영일)

김동길

2020.08.03

1195

870

2020/08/02(일)COVID-19는 무엇을 노리고 있나(811)

김동길

2020.08.02

1263

869

2020/08/01(토) 진리를 사모하는 사람은 (810)

김동길

2020.08.01

125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