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3(목) 아! 가을인가 (521)

 

! 가을인가

해마다 가을이 되면 특별히 생각나는 사람들이 있어 잔잔한 기쁨, 잔잔한 감동에 사로잡히게 된다. 봄은 꽃이 피는 계절이어서 계절의 여왕은 봄이라고 주장하는 시인들도 있다. 여름은 초목이 무성한 계절이라 인생이 활기차게 느껴지는 계절이기도 하다.

 

그러나 가을은 그런 계절이 아니라 독서나 사색으로 여유로운 나날을 보내고 싶은 계절이다. 겨울은 다소 무섭게 느껴지는 계절이다. 겨울을 즐긴다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은데 대개 생활에 여유가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스키를 타야 하는 사람은 겨울을 기다릴 것이다. 에베레스트에 오르는 사람은 추운 것을 견딜 수 있어야 하는 법이다.

 

나는 가을에 태어났기 때문에 가을을 다른 계절보다 더 사랑하는지도 모른다. 박목월이 가을을 읊었다.

                 기러기 울어예는 하늘 구만리

                 바람이 싸늘 불어 가을은 깊었네

                 아아, 아아, 너도 가고 나도 가야지

 

애인을 두고 떠나야 하는 사람의 가을은 유난히 심난한 계절일 수도 있다. 윤선도의 넋두리 대로 화려하게 피었던 꽃은 무슨 일로 쉬이 지고, 풀은 어이하여 푸르는듯 시들어 버리는 계절, 나는 가을을 기억한다.

 

나보다 앞서 한 발 먼저 하늘나라로 간 옛 친구들-- Old Familiar Faces--을 나는 이 가을에도 기억한다. 그 친구들이 오늘도 내 곁에 함께 살아 있어주어  즐거운 날들을 함께 보낼 수 있으면 좋으련만. 모두가 이룰 수 없는 꿈이다. 이룰 수 없는 꿈은 슬프다. 코스모스가 피는 가을이 되면 내 마음이 서글프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33

2020/06/26(금) 이제야 분명히 알았다 3 (779)

김동길

2020.06.26

1301

832

2020/06/25(목) 6.25에 다시 생각한다 (778)

김동길

2020.06.25

1278

831

2020/06/24(수) 이제야 분명히 알았다 2 (777)

김동길

2020.06.24

1332

830

2020/06/23(화) 이제야 분명히 알았다 1 (776)

김동길

2020.06.23

1412

829

2020/06/22(월) 구십이자술 21 (나의 영원한 스승, 함석헌 1)

김동길

2020.06.22

1287

828

2020/06/21(일) 1995년 6월 21일 (775)

김동길

2020.06.21

1309

827

2020/06/20 (토) 무슨 꿍꿍이속인가(774)

김동길

2020.06.20

1347

826

2020/06/19(금) 원시 시대로 돌아갈까 (773)

김동길

2020.06.19

1296

825

2020/06/18(목) 플라스틱의 시대에 (772)

김동길

2020.06.18

1240

824

2020/06/17(수) 안소니 부르댕의 죽음을 다시 생각하며(771)

김동길

2020.06.17

1323

823

2020/06/16(화) 관중 없는 운동선수들 (770)

김동길

2020.06.16

1277

822

2020/06/15(월) 구십이자술 20 (나의 영원한 스승, 백낙준 3)

김동길

2020.06.15

124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