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3(목) 아! 가을인가 (521)

 

! 가을인가

해마다 가을이 되면 특별히 생각나는 사람들이 있어 잔잔한 기쁨, 잔잔한 감동에 사로잡히게 된다. 봄은 꽃이 피는 계절이어서 계절의 여왕은 봄이라고 주장하는 시인들도 있다. 여름은 초목이 무성한 계절이라 인생이 활기차게 느껴지는 계절이기도 하다.

 

그러나 가을은 그런 계절이 아니라 독서나 사색으로 여유로운 나날을 보내고 싶은 계절이다. 겨울은 다소 무섭게 느껴지는 계절이다. 겨울을 즐긴다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은데 대개 생활에 여유가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스키를 타야 하는 사람은 겨울을 기다릴 것이다. 에베레스트에 오르는 사람은 추운 것을 견딜 수 있어야 하는 법이다.

 

나는 가을에 태어났기 때문에 가을을 다른 계절보다 더 사랑하는지도 모른다. 박목월이 가을을 읊었다.

                 기러기 울어예는 하늘 구만리

                 바람이 싸늘 불어 가을은 깊었네

                 아아, 아아, 너도 가고 나도 가야지

 

애인을 두고 떠나야 하는 사람의 가을은 유난히 심난한 계절일 수도 있다. 윤선도의 넋두리 대로 화려하게 피었던 꽃은 무슨 일로 쉬이 지고, 풀은 어이하여 푸르는듯 시들어 버리는 계절, 나는 가을을 기억한다.

 

나보다 앞서 한 발 먼저 하늘나라로 간 옛 친구들-- Old Familiar Faces--을 나는 이 가을에도 기억한다. 그 친구들이 오늘도 내 곁에 함께 살아 있어주어  즐거운 날들을 함께 보낼 수 있으면 좋으련만. 모두가 이룰 수 없는 꿈이다. 이룰 수 없는 꿈은 슬프다. 코스모스가 피는 가을이 되면 내 마음이 서글프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704

2020/02/18(화) 대한민국 없으면 (659)

김동길

2020.02.18

155

703

2020/02/17(월) 책임의 소재(658)

김동길

2020.02.17

1083

702

2020/02/16(일) 우물가의 여자 2 (657)

김동길

2020.02.16

1132

701

2020/02/15(토) 우물가의 여자 1(656)

김동길

2020.02.15

1149

700

2020/02/14(금)아벨라르와 엘로이즈(655)

김동길

2020.02.14

2103

699

2020/02/13(목) 회교는 왜 무서운 종교인가(654)

김동길

2020.02.13

1184

698

2020/02/12(수) 나무로 깎은 닭(653)

김동길

2020.02.12

1163

697

2020/02/11(화) 정치와 도덕은 따로따로인가(652)

김동길

2020.02.11

1251

696

2020/02/10(월) 바이러스 앞에서는 권력도(651)

김동길

2020.02.10

1253

695

2020/02/09(일) 혜정아, 나를 위해(650)

김동길

2020.02.09

1368

694

2020/02/08(토) 아버지, 어머니 기다리신다(649)

김동길

2020.02.08

1323

693

2020/02/07(금) 공산주의와 증권 시장(648)

김동길

2020.02.07

125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