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월) 대통령이 검찰을 야단치다니 (518)

 

대통령이 검찰을 야단치다니

대한민국이 점점 더 어려운 고비에 접어 들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이미 정상은 아니고 비정상이다. 답답하여 못 살겠다던 이 나라 국민들이 조금 활기를 찾은 것은 검찰이 용감하게 법무장관이 된 조국의 비리를 가차 없이 수사하고 있다는 한 가지 사실 때문이다.

 

청와대에 대해 박수를 보내는 사람은 없다. 대통령을 향해 물러나라,” “하야하라,또는 당신은 대통령 자격이 없어라고 외치는 자들은 많다. 근래에 대통령 문재인이나 국무총리 이낙연에게 박수를 보내는 사람을 만난 적이 없다.

 

문재인이 UN 총회에 다녀와서 찡그린 얼굴로 내뱉은 첫 마디가 검찰 개혁 소리가 높아지는 것을 성찰해 달라"며 “특히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국민의 절대다수는 대통령과 생각을 달리한다. 사정의 날이 센 칼을 조국의 목에 들이대는 검찰 총장 윤석열을 지켜보는 국민의 대다수는 힘찬 박수를 보내고 있다.

 

민초는 주체할 수 없을 만큼 감동하였으니 윤석열은 이제 언제 죽어도 한이 없는 사람이다. 사람은 누구나 다 한 번 죽는 것인데, 오늘의 우리 검찰 총장만큼 정의롭게 칼을 휘두르는 사람이 누구인가. ‘적폐청산을 부르짖던 문재인은 매우 왜소해 보이고, 죽음을 각오하고 칼을 뽑은 윤석열은 진실로 청천강가에 우뚝 선 을지문덕 장군을 연상케 한다. 난세에 위인이 나타나는 법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04

2019/11/11(월) 앞으로의 한국은? (560)

김동길

2019.11.11

1651

603

2019/11/10(일) 기다려주지 않는 세월 (559)

김동길

2019.11.10

1697

602

2019/11/09(토) 옷이 날개라지만 (558)

김동길

2019.11.09

1617

60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9) 조영남

김동길

2019.11.09

582

600

2019/11/08(금) 살아서 돌아오지 않으리(557)

김동길

2019.11.08

1531

599

2019/11/07(목) 무위도식 (556)

김동길

2019.11.07

1537

598

2019/11/06(수) 시민 사회가 되었으니 (555)

김동길

2019.11.06

1364

597

2019/11/05(화) 우리가 뭉치지 못하면 (554)

김동길

2019.11.05

1568

596

2019/11/04(월) 과거를 묻지 않기를 (553)

김동길

2019.11.04

1509

595

2019/11/03(일) 어제가 있고 오늘이 있다 (552)

김동길

2019.11.03

1680

594

2019/11/02(토) 웃음으로 한평생 (551)

김동길

2019.11.02

1746

593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8) 노신영

김동길

2019.11.02

56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