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6(목)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514)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대한민국에서는 처음으로 서울에서 131개국의 변호사들이 6천명이나 모여 '변호사 올림픽으로 불리는 세계변호사협회 연차 총회가 열리고 있다고 한다.

 

그 많은 변호사들에게 5천년 역사를 자랑스럽게 여긴다는 대한민국이 오늘과 같은 꼴을 보여주다니 민망한 생각이 들 뿐이다. 아마도 전 세계에서 거짓말을 가장 잘 할 뿐만 아니라 모든 위법 사항들을 미화시키는 일에 천재적 역량을 발휘하는 사람이 최근에 법무부 장관이 된 나라에 왔으니 법에 정통할 뿐 아니라 법을 존중하는 그들에게 얼굴을 들 수 없게 되었구나.

 

공공연하게 법을 어기고 그래도 변명을 일삼는 사람을 이 나라 대통령이 무리수를 두면서 법무부 장관을 시켰으니 조상을 대할 낯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에게는 이색, 정몽주, 길재와 같은 지조가 반듯한 인물도 없지 않았다. 억울하게 왕위에서 밀려난 군주를 다시 옹립하기 위하여 기꺼이 목숨을 버린 사육신도 있었다는 사실을 현명한 변호사 여러분들에게 알려 주고 싶지만 시간도, 기회도 여의치 않은 우리의 마음은 오직 부끄러울 뿐이다.

 

그래도 검찰 일각에서 칼를 뽑아들고 과감하게 나타나 장관의 과오를 파헤치려는 정의로운 법관들이 있는것 같아 다소의 위로가 된다.

 

이색이여! 성삼문이여! 이순신이여! 무덤에 묻히셨거든 무덤을 박차고 일어나소서! 어서 일어 나소서!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04

2019/11/11(월) 앞으로의 한국은? (560)

김동길

2019.11.11

1651

603

2019/11/10(일) 기다려주지 않는 세월 (559)

김동길

2019.11.10

1697

602

2019/11/09(토) 옷이 날개라지만 (558)

김동길

2019.11.09

1617

60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9) 조영남

김동길

2019.11.09

582

600

2019/11/08(금) 살아서 돌아오지 않으리(557)

김동길

2019.11.08

1532

599

2019/11/07(목) 무위도식 (556)

김동길

2019.11.07

1537

598

2019/11/06(수) 시민 사회가 되었으니 (555)

김동길

2019.11.06

1364

597

2019/11/05(화) 우리가 뭉치지 못하면 (554)

김동길

2019.11.05

1568

596

2019/11/04(월) 과거를 묻지 않기를 (553)

김동길

2019.11.04

1509

595

2019/11/03(일) 어제가 있고 오늘이 있다 (552)

김동길

2019.11.03

1680

594

2019/11/02(토) 웃음으로 한평생 (551)

김동길

2019.11.02

1746

593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8) 노신영

김동길

2019.11.02

56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