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6(목)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514)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대한민국에서는 처음으로 서울에서 131개국의 변호사들이 6천명이나 모여 '변호사 올림픽으로 불리는 세계변호사협회 연차 총회가 열리고 있다고 한다.

 

그 많은 변호사들에게 5천년 역사를 자랑스럽게 여긴다는 대한민국이 오늘과 같은 꼴을 보여주다니 민망한 생각이 들 뿐이다. 아마도 전 세계에서 거짓말을 가장 잘 할 뿐만 아니라 모든 위법 사항들을 미화시키는 일에 천재적 역량을 발휘하는 사람이 최근에 법무부 장관이 된 나라에 왔으니 법에 정통할 뿐 아니라 법을 존중하는 그들에게 얼굴을 들 수 없게 되었구나.

 

공공연하게 법을 어기고 그래도 변명을 일삼는 사람을 이 나라 대통령이 무리수를 두면서 법무부 장관을 시켰으니 조상을 대할 낯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에게는 이색, 정몽주, 길재와 같은 지조가 반듯한 인물도 없지 않았다. 억울하게 왕위에서 밀려난 군주를 다시 옹립하기 위하여 기꺼이 목숨을 버린 사육신도 있었다는 사실을 현명한 변호사 여러분들에게 알려 주고 싶지만 시간도, 기회도 여의치 않은 우리의 마음은 오직 부끄러울 뿐이다.

 

그래도 검찰 일각에서 칼를 뽑아들고 과감하게 나타나 장관의 과오를 파헤치려는 정의로운 법관들이 있는것 같아 다소의 위로가 된다.

 

이색이여! 성삼문이여! 이순신이여! 무덤에 묻히셨거든 무덤을 박차고 일어나소서! 어서 일어 나소서!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33

2020/06/26(금) 이제야 분명히 알았다 3 (779)

김동길

2020.06.26

1301

832

2020/06/25(목) 6.25에 다시 생각한다 (778)

김동길

2020.06.25

1278

831

2020/06/24(수) 이제야 분명히 알았다 2 (777)

김동길

2020.06.24

1332

830

2020/06/23(화) 이제야 분명히 알았다 1 (776)

김동길

2020.06.23

1412

829

2020/06/22(월) 구십이자술 21 (나의 영원한 스승, 함석헌 1)

김동길

2020.06.22

1287

828

2020/06/21(일) 1995년 6월 21일 (775)

김동길

2020.06.21

1309

827

2020/06/20 (토) 무슨 꿍꿍이속인가(774)

김동길

2020.06.20

1348

826

2020/06/19(금) 원시 시대로 돌아갈까 (773)

김동길

2020.06.19

1296

825

2020/06/18(목) 플라스틱의 시대에 (772)

김동길

2020.06.18

1240

824

2020/06/17(수) 안소니 부르댕의 죽음을 다시 생각하며(771)

김동길

2020.06.17

1323

823

2020/06/16(화) 관중 없는 운동선수들 (770)

김동길

2020.06.16

1277

822

2020/06/15(월) 구십이자술 20 (나의 영원한 스승, 백낙준 3)

김동길

2020.06.15

124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