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5(수) 거짓말이야, 거짓말이야 (513)

 

거짓말이야, 거짓말이야

그런 유행가가 있었다. 그 유행가라도 한번 불러보고 싶지만 오래전 노래인지라 다 잊어 버렸다. 오늘 대한민국을 이끌어 간다고 자부하는 자들의 특성이 무엇인가. 거짓말을 식은 죽 먹듯 하는 그들을 보면서 고려조의 말기와 조선조의 말기를 연상하게 된다.

 

왕조가 무너질 때에는 틀림없이 거짓말을 잘하고 국민을 잘 속이는 자들이 권력을 휘둘러 민심을 혼란시키고 마침내 멸망의 길을 갈 수밖에 없이 만들었던 것이 아닌가.

 

오늘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경제가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한마디 했는데 그걸 믿는 사람이 우리나라에 과연 몇명이나 되겠는가. 한국의 대통령이 경제가 잘 되어가고 있다고 하는데, 경제가 바닥을 간다고 울상을 하는 국민들은 전부 정신병자인가. 대통령이 한국 경제 현황을 제 눈으로 보고 하는 말이 아니라, 어느 부하가 써준 것을 그대로 읽었다는 것인가. 그렇다면 그렇게 써 준 자를 즉시 잡아서 박근혜가 900일 살았다는 바로 그 감방이 아직 비어있으면 그 방에 처넣고 함부로 말하지 못하게 입을 막아 놓아야 할 것이다.

 

어떤 자를 무슨 일이 있어도 법무부 장관을 시켜야겠다는 결심을 대통령이 하였다면 그것은 하늘의 계시를 델피 신전에 맡겨 놓았다는 신탁을 우리 대통령이 받았다는 것인가. 내가 받은 신탁은 그와 다르다. “악인의 길은 망하리로다.그런 신탁을 나는 받고 오늘도 고군분투하는 중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04

2019/11/11(월) 앞으로의 한국은? (560)

김동길

2019.11.11

1651

603

2019/11/10(일) 기다려주지 않는 세월 (559)

김동길

2019.11.10

1697

602

2019/11/09(토) 옷이 날개라지만 (558)

김동길

2019.11.09

1617

60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9) 조영남

김동길

2019.11.09

582

600

2019/11/08(금) 살아서 돌아오지 않으리(557)

김동길

2019.11.08

1532

599

2019/11/07(목) 무위도식 (556)

김동길

2019.11.07

1537

598

2019/11/06(수) 시민 사회가 되었으니 (555)

김동길

2019.11.06

1364

597

2019/11/05(화) 우리가 뭉치지 못하면 (554)

김동길

2019.11.05

1568

596

2019/11/04(월) 과거를 묻지 않기를 (553)

김동길

2019.11.04

1509

595

2019/11/03(일) 어제가 있고 오늘이 있다 (552)

김동길

2019.11.03

1680

594

2019/11/02(토) 웃음으로 한평생 (551)

김동길

2019.11.02

1747

593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8) 노신영

김동길

2019.11.02

56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