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4(토) 술독에 빠졌는가?(502)

 

술독에 빠졌는가?

이태백의 시 가운데 이런 소절이 있다.

      抽刀斷水水更流  추도단수수갱류

      擧杯銷愁愁更愁  거배쇄수수갱수

     

      칼을 뽑아들고 물을 갈라도

      그 물은 다시금 흐르는 것을

      수심을 삭이려고 술잔 들어도

      수심은 더욱더 깊어만 간다

 

우리나라에는 김삿갓이라는 방랑 시인이 있어서 술 한잔에 시 한수라는 말이 생기기도 했다. 중국에 시성이던 이태백은 당나라 현종 때 얼마 동안 궁중 시인으로 나라의 녹을 먹고 살았지만 양귀비 때문에 발생한 안록산의 난을 계기로 죄는 없었지만 그 자리에서 밀려나고 오랜 세월 정처 없이 헤매며 술만 마셨다. 그런 그가 이런 시를 읊은 것이다.

 

술독에 빠져 사는 사람과는 대화도 안 된다. 아직도 잔에 술을 따라 마시는 처지라면 그 술잔을 던져 버려라. 술을 끊어라. 수심을 달래고자 술을 마셔도 수심은 달래지지 않는 법이고, 그 술이 언젠가는 그대를 잡아먹는다.

 

술독에 빠졌으면 실컷 마시고 그대로 떠나면 그만이지만 이태백처럼 수심을 삭이려고 마시는 자는 얼마 뒤에 술도 못 마시게 된다. 위장도 상하고 간도 병들어 가까운 사람들을 고생만 시키다가 비참하게 갈 수밖에 없는 것이다. 형제여! 당장 술을 끊어라.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12

2020/06/05(금) "트럼프는 하야하라" (761)

김동길

2020.06.05

148

811

2020/06/04(목) Black Lives Matter (760)

김동길

2020.06.04

1058

810

2020/06/03(수) 인종 차별의 현장 (759)

김동길

2020.06.03

1137

809

2020/06/02(화) 미국의 앞날이 걱정된다(758)

김동길

2020.06.02

1203

808

2020/06/01(월) 구십이자술 18 (나의 영원한 스승, 백낙준 1)

김동길

2020.06.01

1155

807

2020/05/31(일) 하나님은 어디에 (757)

김동길

2020.05.31

1271

806

2020/05/30(토) 약육강식의 현장 (756)

김동길

2020.05.30

1231

805

2020/05/29(금) 할 말은 해야 하는데 (755)

김동길

2020.05.29

1213

804

2020/05/28(목) 정상은 지루하다? (754)

김동길

2020.05.28

1298

803

2020/05/27(수) 미국의 선택 (753)

김동길

2020.05.27

1273

802

2020/05/26(화) 말은 가자 울고 (752)

김동길

2020.05.26

1231

801

2020/05/25(월) 구십이자술 17 (나의 스승들 2)

김동길

2020.05.25

124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