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화) 나도 할 말이 있다(498)

 

나도 할 말이 있다

사람은 누구나 나이에 어울리게 생각도 하고, 말도 하고, 글을 써야 한다고 믿는다. 20세의 젊은이의 행동거지가 노인 같아서는 안 된다. 반면에 노인의 행동거지가 청년 같은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공자께서 자신의 경험을 정리하여 15, 40, 50, 60, 그리고 70세로 나누어 놓고 15세는 15세답게, 70세는 70세답게 살아야 한다고 우리에게 가르쳤다.

 

그 가르침의 의미가 있다고 나도 생각한다. 그리고 70세를 넘은지도 오래된 나 같은 사람이 작금의 지도자들의 잘못을 질타하면서 민주주의로 가자고 권면할 뿐만 아니라 그 길을 독촉하는 것은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일이 아닌가, 나 스스로 반성도 한다.

 

그러나 내가 말을 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이 땅에 젊은이들이 잘못된 길로 가는 이 나라의 정치권력을 향해 해야 할 말을 하지 않고, 취해야만 할 행동을 취하지 않기 때문에 나는 부득이 해야 할  말을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의 길을 가지 않고 헌법에 없는 사회주의, 공산주의를 향해 돌진한다면 이 나라는 파멸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나는 확실하게 알고 있다. 만일 대한민국 안에 간첩들이 스며들어 건건사사 자유민주주의를 포기하고 사회주의, 공산주의로 갈 것을 독촉하면서 음모를 꾸미고 있다면, 나는 비록 노인이긴 하지만 할 말을 해야만 하겠다는 의분을 금할 수 없어서 계속 할 말을 할 것이며, 계속 써야 할 글을 쓸 것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80

2020/08/12(수) Black is beautiful (819)

김동길

2020.08.12

299

879

2020/08/11(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818)

김동길

2020.08.11

1089

878

2020/08/10(월) 구십이자술28 (6.25를 모르는 후배들에게)

김동길

2020.08.10

1145

877

2020/08/09(일) 종교도 유산이다 (817)

김동길

2020.08.09

1180

876

2020/08/08(토) 지도자의 자격 (816)

김동길

2020.08.08

1212

875

2020/08/07(금) 코로나와의 숨박꼭질 (815)

김동길

2020.08.07

1181

874

2020/08/06(목) 정치도 도박인가 (814)

김동길

2020.08.06

1189

873

2020/08/05(수) 대한민국을 찬양하자 (813)

김동길

2020.08.05

1229

872

2020/08/04(화) 정상적인 나라입니까? (812)

김동길

2020.08.04

1280

871

2020/08/03(월) 구십이자술 27 (나의친구, 신영일)

김동길

2020.08.03

1194

870

2020/08/02(일)COVID-19는 무엇을 노리고 있나(811)

김동길

2020.08.02

1263

869

2020/08/01(토) 진리를 사모하는 사람은 (810)

김동길

2020.08.01

125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