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월)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497)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옛날 사람들 중에서도 철학을 공부한 머리 좋은 사람들이 시간이라는 정체불명의 주제를 대담하게 셋으로 구분하였을 것이다. 시간을 두고 과거와 현재를 구분할 수 있었던 탁월한 머리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


이처럼 우리가 머리속에서 과거와 현재를 구분할 수 있는 것도 어쩌면 철학을 공부한 이런 사람들의 덕분이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어제를 모르고는 오늘을 이해할 수가 없을 것이다.

 

기록을 남기자고 주장한 사람들 또한 다 천재들이었을 것이다. 영국의 정치학자이며 역사가 E. H. Carr(1892-1982)은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는 한마디를 남겼는데, 그 한마디야말로 매우 그 의미가 심장하다. 그 대화를 통하여 우리는 내일을 짐작할 수 있을 뿐이다.

 

권력을 가지고 인류 역사의 과거를 바로 잡을 수 있다고 어처구니없는 주장을 하는 몰상식한 인간들이 간혹 있는데, 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잘못된 기록이 있으면 그 기록을 바로 잡아 보려는 노력은 할 수 있어도 자기에게 불리한 과거를 유리하게 다시 바꾸어 쓰려고 하면 자멸의 길을 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역사학자 Thomas Calyle(1795-1881)은 역사상 벌어진 일들에 대하여 도덕적인 평가를 내리는 일마저 조심해야 한다고 가르쳤다. 과거를 자기 구미에 맞게 고쳐 쓰려고 마음먹는 자들은 차제에 반성을 해야 할 필요가 절실하다. 우리에게는 동양 최고의 역사가의 한 명으로 꼽히는 사마천이나 칼라일 같은 역사가가 필요하다. 날라리들은 제발 경거망동을 삼가 해주기 바란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880

2020/08/12(수) Black is beautiful (819)

김동길

2020.08.12

281

879

2020/08/11(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818)

김동길

2020.08.11

1086

878

2020/08/10(월) 구십이자술28 (6.25를 모르는 후배들에게)

김동길

2020.08.10

1145

877

2020/08/09(일) 종교도 유산이다 (817)

김동길

2020.08.09

1180

876

2020/08/08(토) 지도자의 자격 (816)

김동길

2020.08.08

1211

875

2020/08/07(금) 코로나와의 숨박꼭질 (815)

김동길

2020.08.07

1180

874

2020/08/06(목) 정치도 도박인가 (814)

김동길

2020.08.06

1188

873

2020/08/05(수) 대한민국을 찬양하자 (813)

김동길

2020.08.05

1228

872

2020/08/04(화) 정상적인 나라입니까? (812)

김동길

2020.08.04

1280

871

2020/08/03(월) 구십이자술 27 (나의친구, 신영일)

김동길

2020.08.03

1194

870

2020/08/02(일)COVID-19는 무엇을 노리고 있나(811)

김동길

2020.08.02

1263

869

2020/08/01(토) 진리를 사모하는 사람은 (810)

김동길

2020.08.01

125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