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3(화) 아마존의 숲이 타고 있다 (491)

 

아마존의 숲이 타고 있다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일본, 이탈리아 등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국가라는 G7(Group of Seven)의 수상과 대통령들이 프랑스의 비아리츠 해변 별장에 모여 전 세계의 모든 인민들의 번영과 행복을 주제로 토론을 버리고 있던 그 날에도 아마존에 숲은 24시간 불타오르고 있었다.

 

부라질의 대통령은 오래전부터 아마존 유역의 개발 문제를 운운하다가 세계의 여론에 지탄을 받아 어쩔 줄 모르고 있었는데 이 재난이 한반도보다 30배가 넓다는 아마존 산림 전체에 퍼지는 것을 막지 못하여 이제야 군대를 동원할 수밖에 없게 되었다고 한다. 아마존 유림은 이미 17%가 파괴되었다고 하며 기후학자들은 20%가 파괴되면 이 지역 열대 우림이 건조한 대초원으로 변화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 문제는 전 세계의 편안한 삶을 소망하는 75억이 넘는 인구의 관심사가 아닐 수 없다. ? 그 아마존의 열대 우림은 세계 열대 우림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어서 이 ‘rainforest' 가 이 지구상에 발생하는 산소의 20%를 공급하기 때문이다. 쉽게 말하자면 아마존의 그 숲이 다 타버리면 인류의 20%가 넘는 사람들은 산소 결핍 때문에 마치 에베레스트 정상에 오르는 사람들처럼 숨이 가빠서 못견디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친구들이여! 단단히 마음을 가다듬고 심호흡을 전보다 몇 배는 더 열심히 하여라. 몇 시간이라도 더 살고 싶다면. 전 세계 순 국부 중 64% 이상을 차지 한다는 7개국의 대표들은 교만해지지 말고 겸허한 자세를 취하여 인류가 한 시간이라도 더 살 수 있는 길을 모색해야 되지 않겠는가. 위기는 위기로다, 지구 최후의 날이 멀지 않았을 수도 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39

2019/09/15(일) 지구 최후의 날이 (503)

김동길

2019.09.15

604

53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1) 김장환

김동길

2019.09.14

464

537

2019/09/14(토) 술독에 빠졌는가?(502)

김동길

2019.09.14

652

536

2019/09/13(금) 유전이냐, 환경이냐 (501)

김동길

2019.09.13

1321

535

2019/09/12(목) 연휴가 많은 나라 (500)

김동길

2019.09.12

1072

534

2019/09/11(수) 강남의 프롤레타리아들 (499)

김동길

2019.09.11

949

533

2019/09/10(화) 나도 할 말이 있다(498)

김동길

2019.09.10

965

532

2019/09/09(월)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497)

김동길

2019.09.09

1154

531

2019/09/08(일) 추기경, 추기경, 우리 추기경 (496)

김동길

2019.09.08

957

530

2019/09/07(토) 나이가 문제로다 (495)

김동길

2019.09.07

1339

529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0) 박태준

김동길

2019.09.07

494

528

2019/09/06(금) 끝까지 웃으면서 (494)

김동길

2019.09.06

92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