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수) 역지사지 (478)

 

역지사지

우리가 어렸을 때 뜻도 모르고 암기한 사자성어가 여러 개 있다. 그런 가운데 하나가 易地思之이다. 그 뜻은 입장을 바꾸어 생각해 본다라는 뜻인데, 어려서는 역지를 제대로 알지 못하고 억지인 줄 잘못 알고 있었다. 그러면서도 어른들이 그 말을 쓸 때 그 뜻을 어렴프시는 파악하고 있었다.

 

나는 요새 벌어지는 한.일 관계의 난관을 쉽게 돌파하기 어렵겠다는 생각을 자주 하게 된다. 우리나라 대통령은 일본의 아베를 향하여 외교의 장으로 나오라. 거기서 한판 승부를 겨루자고 큰소리를 치기는 했지만, 막상 G20 같은 외교의 마당에 나갔을 때에는 아무 소리도 못하고 당하기만 하다가 돌아오지 않았는가. 마치 자리에 누워 이불 속에서 발길질하는 못난 사내 노릇을 하는 것 아닌지 처량한 생각이 든다.

 

우리나라의 외교부 장관도 일본의 외무 장관을 만나려고 일본에 갔었다. 그러나 일본의 외무 장관 고노는 한 치도 양보할 수 없다고 버티니 일본의 고집이 왜 그리 단호한지 의심하게도 되지만, 우리도 일본에 대해서 한 짓을 생각하면 일본의 그런 무례한 태도도 다소 이해가 가능하다 하겠다.

 

문재인 정권은 우리의 외무장관 강경화가 일본에 가서 고노를 만나기 전에 국민의 반일 운동을 부추기고 일본 상품 불매 운동 같은 것을 대대적으로 추진하지 않았는가. 일본의 입장을 생각할 때 일본이 우리의 말을 듣지 않으려고 할 것이 명백하지 않은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39

2019/09/15(일) 지구 최후의 날이 (503)

김동길

2019.09.15

604

53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1) 김장환

김동길

2019.09.14

464

537

2019/09/14(토) 술독에 빠졌는가?(502)

김동길

2019.09.14

652

536

2019/09/13(금) 유전이냐, 환경이냐 (501)

김동길

2019.09.13

1321

535

2019/09/12(목) 연휴가 많은 나라 (500)

김동길

2019.09.12

1072

534

2019/09/11(수) 강남의 프롤레타리아들 (499)

김동길

2019.09.11

949

533

2019/09/10(화) 나도 할 말이 있다(498)

김동길

2019.09.10

965

532

2019/09/09(월)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497)

김동길

2019.09.09

1154

531

2019/09/08(일) 추기경, 추기경, 우리 추기경 (496)

김동길

2019.09.08

957

530

2019/09/07(토) 나이가 문제로다 (495)

김동길

2019.09.07

1339

529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0) 박태준

김동길

2019.09.07

494

528

2019/09/06(금) 끝까지 웃으면서 (494)

김동길

2019.09.06

92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