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7(토) 때리는 사람, 맞는 사람 (474)

 

때리는 사람, 맞는 사람

일본 막부 시대가 끝나갈 무렵 그 나라에 살고 간 양관이라는 유명한 스님이 있었다. 이 스님이 얼마나 천진난만한 사람이었는지 하루는 아이들과 숨바꼭질을 하였는데 그가 숨어야 할 차례가 되어 숨기 시작하였다.

 

아이들은 숨은 사람을 찾느라고 많이 헤매었지만 찾지를 못하고 해가 저물어가고 있던 터라 모두 집으로 돌아가 버렸다. 양관은 마냥 숨어 있느라고 밤이 깊어갔지만 나올 생각을 안 하고 밤을 지새우고 말았다고 한다. 이런 사람은 바보가 아니면 성인일 수밖에 없다.

 

그 양관에 관하여 이런 말이 전해지고 있다. 어느 여름 날 밤, 달빛이 하도 좋아서 양관은 산책길에 나서기 시작하였다. 달빛에 도취하여 걸어가던 이 스님은 자기도 모르게 그만 남의 집 수박 밭으로 들어가게 되었다고 한다. 그때 그 밭을 지키던 자가 양관인 줄은 꿈에도 모르고 얼굴을 후려 갈겼다. 그런 일이 있은 후에 그는 이렇게 읊었다고 한다. “때리는 자도, 맞는 자도 다 함께 이슬처럼 사라지고 번개처럼 가야 한다.”

 

아침 이슬 같은 인생, 번개처럼 순간에 살아지는 인생, 그렇게 인생을 살 수 밖에 없는 것인데 그 짧은 시간에도 우리 인간은 자기의 이익을 지키려고, 또는 자기의 손해를 덜어보려고 온갖 힘을 다 쏟는 어리석은 삶을 되풀이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39

2019/09/15(일) 지구 최후의 날이 (503)

김동길

2019.09.15

607

53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1) 김장환

김동길

2019.09.14

465

537

2019/09/14(토) 술독에 빠졌는가?(502)

김동길

2019.09.14

652

536

2019/09/13(금) 유전이냐, 환경이냐 (501)

김동길

2019.09.13

1321

535

2019/09/12(목) 연휴가 많은 나라 (500)

김동길

2019.09.12

1073

534

2019/09/11(수) 강남의 프롤레타리아들 (499)

김동길

2019.09.11

950

533

2019/09/10(화) 나도 할 말이 있다(498)

김동길

2019.09.10

965

532

2019/09/09(월)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497)

김동길

2019.09.09

1154

531

2019/09/08(일) 추기경, 추기경, 우리 추기경 (496)

김동길

2019.09.08

958

530

2019/09/07(토) 나이가 문제로다 (495)

김동길

2019.09.07

1340

529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0) 박태준

김동길

2019.09.07

495

528

2019/09/06(금) 끝까지 웃으면서 (494)

김동길

2019.09.06

92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