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수) 무엇을 위해 우리는 사는가?(471)

 

무엇을 위해 우리는 사는가?

우리가 이 세상에 태어난 일이 우리 자신의 결정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그것은 그 누구도 알지 못하는 신비로운 일이다. 부모가 누구인들 나의 책임은 아니다. 나에게 그 부모가 있는 것은 하늘이 그렇게 결정한 것이지 우리에게 선택의 여지가 있는 것은 아니었다.

 

우리는 격한 울음소리를 터뜨리며 이 세상에 왔다. 제일 먼저 필요한 것이 무엇인가. 어머니의 젖, 그것 없이는 이 세상에서 생존하지 못했을 것이다. 농경 사회를 두고 생각할 때 우리에게 농사짓는 능력이 생길 때까지 부모가 마련해주는 것으로 먹고 살 수밖에 없었다. 그럼으로 철이 들어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일은 자신의 밥을 벌어먹은 일이고 지금도 그렇다.

 

경제가 나쁘면 사람이 살아갈 수가 없다. 그렇다면 또 하나의 문제는 밥만 먹으면 사람이 살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사람에게는 가정이 필요하고 사랑이 필요하다. 밥은 배불리 먹어도 사랑에 굶주리면 생존의 의미가 없다.

 

사랑이란 자유정신의 발로이다. 사랑은 강제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자유를 억압하는 모든 정치는 죄악이다. 옛날 중국에서 많은 학자들을 참살하고 서적들을 불태우는 '분서갱유'를 했던 진시황을 비롯하여 독재자들은 인간에게서 생존의 기쁨을 박탈했던 자들이었다.

 

나는 결코 대한민국이 망하리라는 걱정은 하지 않는다. 우리의 자손들이 독재자의 노예가 되지 않도록 우리는 목숨을 걸고 싸워야 한다. 자유를 위해 우리는 살아야 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78

2019/10/19(토) 설마가 사람 잡는다 (537)

김동길

2019.10.19

17

577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6) 문창모

김동길

2019.10.19

13

576

2019/10/18(금) 기립 박수 (536)

김동길

2019.10.18

906

575

2019/10/17(목) 달그림자를 (535)

김동길

2019.10.17

1031

574

2019/10/16(수) 홍콩이 중국을 살리리 (534)

김동길

2019.10.16

910

573

2019/10/15(화) 미국과의 관계가 왜 나쁜가 2 (533)

김동길

2019.10.15

1184

572

2019/10/14(월) 미국과의 관계가 왜 나쁜가 1 (532)

김동길

2019.10.14

1120

571

2019/10/13(일) 상식 없는 종교(531)

김동길

2019.10.13

1187

570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5) 이용만

김동길

2019.10.12

660

569

2019/10/12(토) 불평을 안 하는 사람 (530)

김동길

2019.10.12

967

568

2019/10/11(금) 양심 없는 정치 (529)

김동길

2019.10.11

1056

567

2019/10/10(목) 한글을 구박하는가 2 (528)

김동길

2019.10.10

93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