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5(월) 김정은의 본심은 무엇인가 (462)

 

김정은의 본심은 무엇인가

북조선의 김정은은 많은 사람들의 예상을 뒤엎고 단거리 미사일을 최근에 발사한 바 있다. 전세계가 또 한 번 크게 놀랐다. 한반도의 비핵화를 들고 나온 장본인이 우리들의 예상을 뒤엎고 그런 엄청난 짓을 하였을까.

 

장거리는 미국의 워싱턴을 겨냥한 것이고 단거리는 부산과 제주도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 일본은 일본대로 엄청난 걱정과 근심에 사로잡힌 나머지 아직도 공식적인 의사 발표가 없고 발사 그 자체가 유엔결의가 위배되는 짓이란 말만 계속하고 있다.

 

앞으로 한반도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 남한의 문재인은 아직 아무 말이 없어서 그 사람의 깊은 속에는 어떤 생각이 도사리고 있는지 알 길이 없다. 하지만 김정은이 돌변하여 핵무기 완전 제거와 한반도 종전선언을 들고 나오는 남북의 두 수뇌는 오늘 과연 제 정신인가?

 

돌이켜 보면 문재인과 김정은의 밀월여행을 방불케 하는 조국 평화 통일의 꿈도 일단 쇼에 불과한 것이 아니었던가? 6.25를 도발한 김일성의 북조선은 그대로 북조선인데, 미국과의 군사 동맹 하나만 믿고 지금까지 버티어온 한국은 이제 어디로 가야 하나. 한반도에 사는 오천만 동포가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38

2019/12/14(토) 조경우 목사의 꿈 1 (593)

김동길

2019.12.14

299

637

2019/12/13(금) 영원히 남는 것 (592)

김동길

2019.12.13

1254

636

2019/12/12(목) 본능으로만 살 수 있는가 (591)

김동길

2019.12.12

1313

635

2019/12/11(수) 꽃이냐, 방울떡이냐 (590)

김동길

2019.12.11

1274

634

2019/12/10(화) 이라크는 오늘(589)

김동길

2019.12.10

1357

633

2019/12/09(월) 하나님은 무얼 하고 계신가?(588)

김동길

2019.12.09

1381

632

2019/12/08(일) 그날을 기억한다 (587)

김동길

2019.12.08

1598

631

2019/12/07(토) 늦가을에 생각나는 사람 (586)

김동길

2019.12.07

1519

630

2019/12/06(금) 모두가 하루살이 (585)

김동길

2019.12.06

1592

629

2019/12/05(목) 대통령의 일상 (584)

김동길

2019.12.05

1606

628

2019/12/04(수) 독재자의 말로 (583)

김동길

2019.12.04

1475

627

2019/12/03(화) 왕방연을 생각하며 (582)

김동길

2019.12.03

139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