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0(토) 세월이 덧없어라 (446)

 

세월이 덧없어라

내가 살아온 길을 돌이켜 본다. 공자처럼 훌륭한 스승도 자신의 삶을 토막 지었다. 미숙하나마 나도 나 자신을 포함하여 모든 인간의 삶에 변화를 계절로 표시해 본다.

 

내 삶에도 봄은 있었다. 태어나서 20. 그리고 여름--2030--도 있었고, 가을--4050--도 있었다. 그리고 겨울--6070--도 살아 보았다. 옛날 어른들은 대개 겨울에 삶을 마감하였다.

 

21세기를 사는 우리는 좀 다르다. 8090대도 살아야 한다. 80세 이후에는 철을 모르고 산다. 어린 시절에는 철이 없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철이 없다는 말은 철을 모른다는 말과 비슷하다. 어려서는 엄동설한에도 속옷 차림으로 밖에 나가는 만용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어른들은 걱정한다. 그러지 말라고. 그러나 철없는 아이는 아무 걱정 없이 그런 짓을 한다.

 

나이가 너무 많으면 대개는 분별력이 떨어진다. 나이가 나와 비슷한 사람들이 당하기 쉬운 재앙 중에 하나가 넘어지는 것이다. 새로 걸음마를 배우는 어린애들은 걷다가 넘어지는 경우가 많지만 그 나이에는 넘어져도 별 탈이 없다. 내가 아는 80, 90대 사람들 중에는 넘어져서 고관절을 다쳐 꼼짝도 하지 못하고 누어서 노년을 살아야 하는 사람들이 있다.

 

건강하게 100세를 넘어 사는 천재들이 가끔 있다. 우리들이 본받아야 할 어른들이지만 타고난 DNA가 우리와는 다르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제발 너무 오래 살려고 무지한 노력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적당하게 살고 떠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나는 생각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07

201908/18(일) 신앙과 교양은 병행해야 한다 (475)

김동길

2019.08.18

95

506

2019/08/17(토) 때리는 사람, 맞는 사람 (474)

김동길

2019.08.17

742

50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7) 김종영

김동길

2019.08.17

383

504

2019/08/16(금) 내가 기억하는 의사(473)

김동길

2019.08.16

846

503

2019/08/15(목) 의사들을 생각하는 환자들의 모임 (472)

김동길

2019.08.15

773

502

2019/08/14(수) 무엇을 위해 우리는 사는가?(471)

김동길

2019.08.14

1026

501

2019/08/13(화) 내가 아베 신조라면 (470)

김동길

2019.08.13

1362

500

2019/08/12(월) 정체불명의 정권하에서 (469)

김동길

2019.08.12

1070

499

2019/08/11(일) 거짓말을 한다는 것은 (468)

김동길

2019.08.11

935

498

2019/08/10(토) 무엇을 위해 나는 살았나?(467)

김동길

2019.08.10

1007

497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6) 김형석

김동길

2019.08.10

525

496

2019/08/09(금) 이 중에 절로 난 몸이 (466)

김동길

2019.08.09

91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