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6(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II) (442)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II)

1차 세계 대전으로 희생된 사람의 숫자는 엄청나다. 1568일 동안 계속된 전쟁은 동원된 인원이 65백만 명, 그 중에서도 무려 13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으니 다섯 사람에 하나 꼴로 사망한 것이다. 대략 22백만 명이 중경상을 입었다고 전해진다. 그중 7백만 명은 평생 불구자로 살아야만 했다. 그렇다면 제2차 세계 대전으로 인류가 겪은 시련은 몇 배나 더 큰 것일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놀라운 한가지 사실은 1945년에 전쟁이 끝나고 70년 가까이 세월이 흘렀음에도, 미국와 소련의 냉전이나 한국전, 월남전 전쟁이 있었지만, 대규모 세계 대전은 일어나지 않았다. 까닭이 무엇일까? 유엔의 활약이 크게 주효한 것이 아닐까?

 

내가 보기엔 유엔의 역할이 큰 것은 아니었고, 미국도 소련도 원자탄을 소유한 입장에서 그 가공할 원자탄을 실전에 사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런 사이 핵무기를 재조해 온 북조선의 인민공화국이 머지않아 핵보유 국가로 인정받게 될 것이라 한다.

 

원자탄보다 몇 배 더 무서운 핵폭탄이 날아오면 인류가 살아남을 수 없음을 뻔히 알면서도 미국은 이란과 전쟁 일보 직전까지 가고 있고, 김정은의 방자한 협박, “워싱턴을 불바다로 만들겠다는 협박 공갈이 결국 제3차 세계 대전을 불가피하게 만드는 것이 아닌가, 그런 우려가 없지 않음이 작금의 세계정세다. 그렇게 되는 날엔 지구상의 인류는 자멸할 수밖에!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639

2019/12 /15(일) 조경우 목사의 꿈 2 (594)

김동길

2019.12.15

214

638

2019/12/14(토) 조경우 목사의 꿈 1 (593)

김동길

2019.12.14

1261

637

2019/12/13(금) 영원히 남는 것 (592)

김동길

2019.12.13

1322

636

2019/12/12(목) 본능으로만 살 수 있는가 (591)

김동길

2019.12.12

1345

635

2019/12/11(수) 꽃이냐, 방울떡이냐 (590)

김동길

2019.12.11

1289

634

2019/12/10(화) 이라크는 오늘(589)

김동길

2019.12.10

1369

633

2019/12/09(월) 하나님은 무얼 하고 계신가?(588)

김동길

2019.12.09

1393

632

2019/12/08(일) 그날을 기억한다 (587)

김동길

2019.12.08

1603

631

2019/12/07(토) 늦가을에 생각나는 사람 (586)

김동길

2019.12.07

1531

630

2019/12/06(금) 모두가 하루살이 (585)

김동길

2019.12.06

1598

629

2019/12/05(목) 대통령의 일상 (584)

김동길

2019.12.05

1618

628

2019/12/04(수) 독재자의 말로 (583)

김동길

2019.12.04

148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