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일) 언제까지, 아! 언제까지 (440)

 

언제까지, ! 언제까지

       괴로운 인생길 가는 몸이

       편안히 쉬일 곳 아주 없네,

       걱정과 고생이 어디는 없으리

       돌아갈 내 고향 하늘나라        (찬송가 290)

 

사는 일이 매일 즐겁기만 할 수는 없다. ‘인생고해라는 말은 불교에서 많이 쓰이는 말이지만 산다는 것이 고통의 바다를 헤엄치는 것이라면 더 할 말이 없다. 한국이 낳은 가장 위대한 승려라는 원효 대사는 일찍이 이런 말을 남기었다. “태어나지 말아라, 죽음이 고통이다. 죽지 말아라, 다시 태어나는 일이 괴롭다.” 불교는 윤회를 믿기 때문에 생명은 형태를 바꾸어 다른 몸이 되어 태어난다고 믿기 때문에 원효가 그런 말을 했을 것이다.

 

나는 인생이 가치가 없다고는 말하고 싶지가 않다. ? 나 지신이 이 나이 되도록 인생을 살아 보았는데 가치가 있다고 믿어지는 일들이 많이 있었기 때문이다. 나는 나의 어머니를 생각하면 인생은 아름답다고 생각한다. 어머니의 사랑만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알게 모르게 나에게 사랑을 베풀어 주었다. 그래서 나는 사랑의 추억으로 산다. 왜 예수를 믿느냐고 누가 물으면 나는 이렇게 대답한다: 그리스도의 사랑의 추억이 있기 때문이라고. 물론 나 자신이 발견한 진리는 아니다.

 

그러나 나의 인생은 그리스도의 삶과 죽음 없이는, 그의 사랑이 없으면 아무런 가치도 없지만 그 사랑이 느껴지는 한, 나의 삶은 무한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천사와 같이 살고 간 28세의 젊은 여의사가 떠나기 2시간 전까지 의식이 있을 때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일일이 “I love you" 라는 한마디를 던지고 떠났다고 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07

201908/18(일) 신앙과 교양은 병행해야 한다 (475)

김동길

2019.08.18

95

506

2019/08/17(토) 때리는 사람, 맞는 사람 (474)

김동길

2019.08.17

742

50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7) 김종영

김동길

2019.08.17

383

504

2019/08/16(금) 내가 기억하는 의사(473)

김동길

2019.08.16

846

503

2019/08/15(목) 의사들을 생각하는 환자들의 모임 (472)

김동길

2019.08.15

773

502

2019/08/14(수) 무엇을 위해 우리는 사는가?(471)

김동길

2019.08.14

1026

501

2019/08/13(화) 내가 아베 신조라면 (470)

김동길

2019.08.13

1362

500

2019/08/12(월) 정체불명의 정권하에서 (469)

김동길

2019.08.12

1070

499

2019/08/11(일) 거짓말을 한다는 것은 (468)

김동길

2019.08.11

935

498

2019/08/10(토) 무엇을 위해 나는 살았나?(467)

김동길

2019.08.10

1007

497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6) 김형석

김동길

2019.08.10

525

496

2019/08/09(금) 이 중에 절로 난 몸이 (466)

김동길

2019.08.09

91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