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3(일) 이해 못할 축복 (VI) (419)

 

이해 못할 축복 VI

청렴결백한 관리가 있는 반면에 부정과 부패를 일삼는 탐관오리가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청백리는 칭찬을 받고, 탐관오리는 욕을 먹는다는 사실도 다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깨끗한 관리는 몇 사람 없고 공직에 앉은 자들이 대개는 더럽기 때문에 만나면 고개를 숙이지만 속으로는 미워하고 있고 천하게 여기는 사람들도 있다.

 

여러해 전에, 한 평생 세무서에서 일하던 한 공무원이 은퇴를 앞두고 아직도 전세 집에 살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한동안 칭찬을 받은 적이 있었다. 그런데 한참 후에 이자가 자기 이름으로는 집 한 칸이 없지만 아는 사람들의 이름으로 사 놓은 집이 여러 채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그를 존경하던 많은 시민들이 일제히 위선자라며 맹공격을 퍼부었던 일이 있다.

 

그런 자는 탐관이라고 하기 보다는 탐탐관이라고 하는 것이 옳지 않겠는가. 그런 고약한 머리를 가지고 축재를 하였으니 그런 자가 대통령이 되었더라면 국수 말아먹듯 나라도 말아 먹었을 것이다. 쥐도 새도 모르게.

 

하늘에 계신 우리들의 아버지는 깨끗한 사람을 좋아하신다. 옷이 더러워서 냄새나는 사람도 있고, 몸을 씻지 않아서 냄새나는 사람도 있지만, 소가지가 못되서 풍기는 악취는 진실로 감당하기 어렵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일러주신다. 옷은 늘 세탁하고 몸은 늘 씻어라. 그러나 깨끗한 마음을 가지고 내게 오라. 나는 그런 사람과 함께 있고 싶다. 그렇게 말씀하시는 것이 내 귀에 들린다.

 

청결한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하나님을 볼 것임이요” (마태복음 58)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73

2019/10/15(화) 미국과의 관계가 왜 나쁜가 2 (533)

김동길

2019.10.15

513

572

2019/10/14(월) 미국과의 관계가 왜 나쁜가 1 (532)

김동길

2019.10.14

824

571

2019/10/13(일) 상식 없는 종교(531)

김동길

2019.10.13

1101

570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5) 이용만

김동길

2019.10.12

600

569

2019/10/12(토) 불평을 안 하는 사람 (530)

김동길

2019.10.12

918

568

2019/10/11(금) 양심 없는 정치 (529)

김동길

2019.10.11

1023

567

2019/10/10(목) 한글을 구박하는가 2 (528)

김동길

2019.10.10

850

566

2019/10/09(수) 한글을 구박하는가 1 (527)

김동길

2019.10.09

914

565

2019/10/8(화) 똥 뭍은 개와 겨 뭍은 개 (526)

김동길

2019.10.08

1037

564

2019/10/07(월) 민심이 천심이라는데 (525)

김동길

2019.10.07

1348

563

2019/10/06(일)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 되어야지 (524)

김동길

2019.10.06

1063

562

2019/10/05(토) 거미줄 2 (523)

김동길

2019.10.05

118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