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3(목) 자화자찬 (409)

 

자화자찬

자기가 그린 그림을, 그 그림을 그린 사람이 스스로 참 잘 그렸다고 했을 때, 그런 광경을 두고 자화자찬이라는 말을 쓰게 되는 것이다. 자기의 아들딸이나 또는 손자 손녀를 남들 앞에서 칭찬하는 사람도 비슷한 범주에 속하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할머니들이 모이면 손자 손녀를 자랑하는 노파들이 있게 마련인데 그것도 상식 있는 사람은 하지 않는 짓이다. 결혼한 내외는 남편과 아내가 동등하다고 믿는 관례가 있어서인지 남들 앞에서 남편을 칭찬하거나, 서슴지 않고 자기 아내를 미인이라고 하는 남자는 대개 바보 취급을 받기 마련이다.

 

어른들 앞에서도 함부로 제 남편이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라거나 제 남편이 부득이한 일이 있어 참석을 못하셨습니다"라고 하는 여자는 어지간히 정신이 나간 사람으로 취급하기 때문에 돈을 내라는 소리는 하지 않지만, 손자 자랑이 하고 싶어 입이 간지러워 참다못해 한마디 칭찬을 하면 벌금을 받는 것도 관례로 되어 있다.

 

되도록 제 자랑을 하지 않는 것이 교양 있는 사람의 행동이다. 한때 아르헨티나의 독재자였던 페론의 아내는 자기 남편이 2천 년 전 갈릴리 바다에 나타나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몸을 바친 예수 그리스도 다음 가는 인물이라고 극찬하였다. 그러나 페론은 지구상에서 매우 부유한 나라로 알려졌던 아르헨티나를 가장 가난한 나라 중의 하나로 전락시켰다. 한 나라를 책임진 남편을 지나치게 칭찬하면 국가의 앞날이 위태롭게 된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62

2019/07/10(수) 홍콩의 반란(436)

김동길

2019.07.10

925

461

2019/07/09(화) 세기의 도박사 (435)

김동길

2019.07.09

937

460

2019/07/08(월) 미국적 자본주의와 중국적 자본주의 (434)

김동길

2019.07.08

1026

459

2019/07/07(일) 이해 못할 축복 VIII (433)

김동길

2019.07.07

979

45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1)이영일

김동길

2019.07.06

624

457

2019/07/06(토) 무지개 비슷한 깃발 (432)

김동길

2019.07.06

797

456

2019/07/05(금) 손자 망령 날 때까지 (431)

김동길

2019.07.05

929

455

2019/07/04(목) 무엇이 청춘이고 사랑이던가! (430)

김동길

2019.07.04

975

454

2019/07/03(수) 보물찾기 (429)

김동길

2019.07.03

894

453

2019/07/02(화) 독재와 민주 (428)

김동길

2019.07.02

958

452

2019/07/01(월) 사실은 사실대로 (427)

김동길

2019.07.01

1045

451

2019/06/30(일) 이해 못할 축복 VII (426)

김동길

2019.06.30

91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