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9(일) 이해 못할 축복 (IV) (405)

 

이해 못할 축복 (IV)

요즘 사람 사는 세상을 둘러보면 좋은 사람보다는 나쁜 사람이, 의로운 사람보다는 불의한 사람이 돈도 잘 벌고 높은 자리에도 올라가고 떵떵거리며 사는 것 같아 보인다. 바른 말을 하다가는 직장에서도 쫓겨나고, 좋은 자리에서도 밀려나기도 하고, 직장을 잃어버리는 경우도 허다 한데, 어떻게 의에 주리고 목마른 사람들은 복이 있다고 할 수 있겠는가?

 

스위스의 유명한 사상가이며 법률가인 Carl Hilty 칼 힐티라는 사람이 다음과 같이 말한 적이 있다. 그는 고르지 못한 세상에서 악한 자들이 번창하는 시대를 바라보면서 최후의 심판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가 쓴  유명한 책이 2 부로 이루어진 <잠 못 이루는 밤을 위하여>인데, 이 책은 물질만이 최고의 가치로 추앙받는 현대 사회에서 어떻게 내면의 행복을 찾고, 세속적인 행복과 진리 추구 사이에서 적절한 균형을 되찾을 수 있을지를 제시하여 주어 정말 잠이 잘 오는 사람들도 읽어야 할 책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의로운 사람들은 밥을 먹기도 어렵다. 그러나 올바른 의미에서 배부른 삶을 살 수 있는 사람들은 그들이 아니겠는가. 불의한 방법으로 축재하여 배가 터지도록 먹는 그 사람이 행복한 사람인가, 복 받은 사람인가. 의인의 자손은 굶어 죽지 않는다는 옛 말이 있다. 의인이 배고픈 것도, 의인의 후손이 굶주리는 것도 한 때의 일이다. 그 사람들이 앞으로 배부른 세상을 보게 된다는 사실을 믿어야 우리는 힘들지만 의로운 삶을 끝까지 살 수 있다.

 

의를 위해 굶주리고 목마른 사람은 행복하다. 이는 그들이 배부를 것이기 때문이다.”(마태복음 5장 6)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6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4) 최불암

김동길

2019.10.05

575

560

2019/10/04(금) 거미줄 1 (522)

김동길

2019.10.04

1124

559

2019/10/03(목) 아! 가을인가 (521)

김동길

2019.10.03

1080

558

2019/10/02(수) 웃기는 사람들 (520)

김동길

2019.10.02

1254

557

2019/10/01(화) 거짓말하기 대회 (519)

김동길

2019.10.01

1139

556

2019/09/30(월) 대통령이 검찰을 야단치다니 (518)

김동길

2019.09.30

1349

555

2019/09/29(일) 너와 나 (517)

김동길

2019.09.29

1523

554

2019/09/28(토) 노년도 아름답다 (516)

김동길

2019.09.28

1370

553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3) 법정

김동길

2019.09.28

824

552

2019/09/27(금) 삭발은 왜 하나 (515)

김동길

2019.09.27

1253

551

2019/09/26(목)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514)

김동길

2019.09.26

1671

550

2019/09/25(수) 거짓말이야, 거짓말이야 (513)

김동길

2019.09.25

143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