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7(금) 앓느니 죽지(403)

 

앓느니 죽지

질병으로 인해 고통이 심한 사람은 차라리 죽는 게 낫다는 생각을 하게 마련이다. 그런데 사는 것도 마음대로 안 되고 죽는 것도 마음대로 안 되는 것이 인생이다. 그런 사실을 안 다음에는 함부로 앓느니 죽지같은 말을 내뱉지 않아야 한다. 너나 할 것 없이 인생은 참으면서 살 수밖에 없는 숙명적인 것이다.

 

곰곰이 생각해보면 죽는 편이 낫겠다고 생각을 하건 말건 죽음은 필연적으로 따라오는 것이다. 전혀 앓지 않다가 죽는 사람들도 더러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길건 짧건 앓다가 죽게 마련이기 때문에 앓느니 죽지하는 저속한 말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 동네에 자리 잡은 가정의학 전문의가 있어서 매우 편리한데, 양심적인 가정의는 종합 병원에 가보라고 권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종합 병원에 가보면 마치 신세계나 롯데 같은 유명 백화점에 온 것 같은 착각을 하게 된다. 환자가 많아도 보통 많은 게 아니다. 진찰실마다 군림하고 있는 속칭 전문의들은 문자 그대로 왕들이다. 그들은 절대권을 거머쥐고 있어서 종합 병원은 마치 여러 영웅이 각기 한 지방씩 차지하고 위세를 부린다는 군웅할거’의 새 시대를 만들고 있는 것 같다.

 

옛날에 의사들은 대개가 가정의여서 무슨 병이라도 환자를 고칠 만큼 치료하고 집에 돌려보냈건만 요즘은 그렇지 못하다. 유명한 대학 병원들이나 삼성이니 아산이니 하는 큰 병원들이 도사리고 있어서 웬만해서는 요즘 의사들은 옛날 의사들처럼 개업하면 밥을 벌어먹기도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39

2019/09/15(일) 지구 최후의 날이 (503)

김동길

2019.09.15

605

53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1) 김장환

김동길

2019.09.14

464

537

2019/09/14(토) 술독에 빠졌는가?(502)

김동길

2019.09.14

652

536

2019/09/13(금) 유전이냐, 환경이냐 (501)

김동길

2019.09.13

1321

535

2019/09/12(목) 연휴가 많은 나라 (500)

김동길

2019.09.12

1073

534

2019/09/11(수) 강남의 프롤레타리아들 (499)

김동길

2019.09.11

949

533

2019/09/10(화) 나도 할 말이 있다(498)

김동길

2019.09.10

965

532

2019/09/09(월)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497)

김동길

2019.09.09

1154

531

2019/09/08(일) 추기경, 추기경, 우리 추기경 (496)

김동길

2019.09.08

958

530

2019/09/07(토) 나이가 문제로다 (495)

김동길

2019.09.07

1340

529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90) 박태준

김동길

2019.09.07

494

528

2019/09/06(금) 끝까지 웃으면서 (494)

김동길

2019.09.06

92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