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7(화) 진시황은 어디에 (372)

 

진시황은 어디에

나는 동양을 대표하는 독재자는 진나라 시황제이고, 서양을 대표하는 독재자는 히틀러로, 이들이 가장 잔인무도한 독재자들이었다고 생각한다. 진나라 첫 황제라는 의미로 진시황이라고 불리는 시황제는 기원전 3세기 전국 시대의 인물이다. 그는 어려서 왕위를 차지한 일곱 사람의 영웅들 가운데 한 사람이었다. 그런 그는 날쌔고 민첩한 통치자여서 다른 여섯 사람의 영웅들을 다 누르고 진나라를 통일하여 중국 최초의 황제의 자리에 올랐다.

 

나도 중국의 서안까지 가서 그가 얼마나 위대한 통치자였는지를 실감하고 돌아왔다. 중국 역사상 그만큼 엄청나게 많은 업적을 남기고 가는 황제는 단 한사람도 없었기 때문이었다. 물론 만리장성은 그의 작품이라고 하기는 어렵겠지만, 그가 아니었다면 완성되지 못했을 것이다. 그는 분열된 중국을 통일하고, 황제 제도와 군현제를 닦음으로써, 이후 2천년 중국 황조들의 기본 틀을 만들었다.

 

그러나 그는 대 규모의 문화 탄압 사건인 분서갱유를 일으켜 비판을 일삼는 유생들을 구덩이를 파고 산 채로 묻어 버리고, 그들에게 인생의 갈 길을 가르치던 모든 경서를 모아 불태워 버렸다. 불로불사에 대한 열망이 커서 불로초를 구해 보라고 젊은 남녀를 삼천리금수강산에 보낸 적도 있었다. 

 

그러나 그는 49세에 세상을 떠났고, 그의 황제 자리도 십여 년 밖에 지키지 못했다고 한다. 권력은 두고 보면 참 허무한 것이다. 진시황이 간 곳은 어디인고.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07

201908/18(일) 신앙과 교양은 병행해야 한다 (475)

김동길

2019.08.18

93

506

2019/08/17(토) 때리는 사람, 맞는 사람 (474)

김동길

2019.08.17

742

50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7) 김종영

김동길

2019.08.17

383

504

2019/08/16(금) 내가 기억하는 의사(473)

김동길

2019.08.16

846

503

2019/08/15(목) 의사들을 생각하는 환자들의 모임 (472)

김동길

2019.08.15

773

502

2019/08/14(수) 무엇을 위해 우리는 사는가?(471)

김동길

2019.08.14

1026

501

2019/08/13(화) 내가 아베 신조라면 (470)

김동길

2019.08.13

1362

500

2019/08/12(월) 정체불명의 정권하에서 (469)

김동길

2019.08.12

1070

499

2019/08/11(일) 거짓말을 한다는 것은 (468)

김동길

2019.08.11

935

498

2019/08/10(토) 무엇을 위해 나는 살았나?(467)

김동길

2019.08.10

1007

497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6) 김형석

김동길

2019.08.10

525

496

2019/08/09(금) 이 중에 절로 난 몸이 (466)

김동길

2019.08.09

917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