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6(토)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것 (292)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것 

 나는 여러 사람들을 가까이 관찰하면서 이토록 나이를 많이 먹고 오늘에 이르렀다. 그래서 사람들이 무엇을 가장 두려워하는지 나는 알고 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국민의 99%는 굶는 것을 가장 두려워하고 있다. 먹을 것을 되도록 많이 간직해 두려는 욕심 때문에 사람으로 사는 세상이 편안치가 않다.

 

  사사로운 자리에서 교육을 잘 받은 어떤 사람이 정부의 잘못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것을 듣고 어떤 이가 그에게 이렇게 권면하였다. “많은 사람들을 모아놓고 그런 말씀을 좀 하셔야지요라고 했더니 그 반응이 즉각적이었다. “나도 처자가 있습니다.” 간단한 답변이지만 의미심장하다. 직장에서 쫓겨나면 자기만이 아니라 가족들이 무엇을 먹고 살겠는가. 그 다음으로 두려워하는 것이 무엇인가. 감옥에 가는 것으로서, 인간은 나면서부터 감옥에 가는 것은 질색이다. “계속 그렇게 떠들면 감옥에 보내겠다고 하면 그 사람은 당장 조용해진다. 감옥에 가면 밥도 주고, 옷도 주고, 잠자리도 제공해 주는데 왜 그렇게 영어의 몸이 되는 것을 두려워하는가.

 

  그렇다면 사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무엇인가. “정말 말을 안 들으면 아예 죽여 버리겠다라고 하면 기가 세지 못한 대부분의 사람은 곧 무릎을 꿇는다. 그렇다면 사람이 제일 두려워하는 것은 죽임을 당하는 것이 아닌가? 그것이 인생의 최악의 두려움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36

2019/03/22(금) 근검절약이 아직도 (326)

김동길

2019.03.22

528

335

2019/03/21(목) 약한 자여! (325)

김동길

2019.03.21

722

334

2019/03/20(수) 지나치게 앞서가지 말라 (324)

김동길

2019.03.20

969

333

2019/03/19(화) 경제는 백화만발 (323)

김동길

2019.03.19

937

332

2019/03/18(월) 믿지 말고, 속지 말고 (322)

김동길

2019.03.18

964

331

2019/03/17(일) 어디로 가는가?(321)

김동길

2019.03.17

1031

330

2019/03/16(토) 어디서 왔는가?(320)

김동길

2019.03.16

1021

329

2019/03/15(금) 우리는 누구인가 (319)

김동길

2019.03.15

967

32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5) 김연준

김동길

2019.03.16

345

327

2019/03/14(목) 돈이 많아도 (318)

김동길

2019.03.14

1156

326

2019/03/13(수) 앞으로의 인류는 (317)

김동길

2019.03.13

977

325

2019/03/11(화) 김정은을 믿어도 되나? (316)

김동길

2019.03.12

1120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