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3(수) 절망은 금물이다 (289)

 

 

절망은 금물이다

 덴마크의 고독했던 철학자 키에르케고르가 <죽음에 이르는 병>이라는 책을 한 권 남기고 비교적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그는 그 책에서 죽음에 이르는 병은 절망이다라는 주장을 앞세운 동시에 절망은 죄악이다라는 한마디를 덧붙였다.

 

  이 철인은 하도 생각이 깊어서 평범한 우리들은 다 이해하기가 어렵지만 어슴프레하게 그를 동경하게 되는 것은 사람은 절망해서는 안 된다는 일관된 주장을 내세웠기 때문이다. 그 어떤 절세의 미인도 또는 천재들도 다 한번은 죽어야 한다는 인생에 실존적 고민을 뿌리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절망하지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할 만큼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고 계시다는 그의 긍정적 인생관이 우리 모두에게 힘이 되는 것이다.

 

  동전 한 닢에 앞뒤가 있듯이 빛이 있으면 반드시 그림자가 있기 마련인 것 같이 우리 인생에도 좋은 일만 있는 것이 아니지 않은가. 또 죽음과 같은 인생에 최대 비극을 앞에 두고 절망할 수밖에 없는 것이 인생이라면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라는 복음서에 그 한마디는 황당무계한 헛소리가 되는 것이다.

 

  동물들은 죽음을 극복할 길이 없어서 늙어서 죽을 때가 되면 아무도 모르게 어디론가 사라져버리는 것이지만 인간은 그 사실을 알고 나름대로 준비할 수 있으니 희망은 전혀 없는 것이 아니지 않는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36

2019/03/22(금) 근검절약이 아직도 (326)

김동길

2019.03.22

523

335

2019/03/21(목) 약한 자여! (325)

김동길

2019.03.21

721

334

2019/03/20(수) 지나치게 앞서가지 말라 (324)

김동길

2019.03.20

969

333

2019/03/19(화) 경제는 백화만발 (323)

김동길

2019.03.19

937

332

2019/03/18(월) 믿지 말고, 속지 말고 (322)

김동길

2019.03.18

964

331

2019/03/17(일) 어디로 가는가?(321)

김동길

2019.03.17

1031

330

2019/03/16(토) 어디서 왔는가?(320)

김동길

2019.03.16

1020

329

2019/03/15(금) 우리는 누구인가 (319)

김동길

2019.03.15

966

32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5) 김연준

김동길

2019.03.16

345

327

2019/03/14(목) 돈이 많아도 (318)

김동길

2019.03.14

1155

326

2019/03/13(수) 앞으로의 인류는 (317)

김동길

2019.03.13

976

325

2019/03/11(화) 김정은을 믿어도 되나? (316)

김동길

2019.03.12

111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