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화) 노자의 삼보란? (288)

 

노자의 삼보란? 

 석가모니의 가르침의 중심은 자비이고 공자의 가르침의 핵심은 이라고 한다. 자비나 인은 따지고 보면 다 사랑이라는 한마디로 표현할 수 있다. 두 성현들의 가르침이 인간과 인간의 관계에서 가장 소중한 것은 사랑이라고 단정하는 것이 분명하다. 동양의 사상가 중에 특이한 분이 노자라고 할 수 있다. 

 

 노자의 가르침 가운데 보석 또는 보물과 같이 소중하다고 여겨지는 세 가지 가르침은 무엇인가? 하나는 근검절약이고, 또 하나는 자비와 선심이고, 마지막은 이 세상에서 감히 으뜸이 되려고 나서지 말라는 것이다. 그가 가르친 소중한 교훈에 두 번째가 자비이기 때문에 다른 성현들과 다를 바가 없다고 할 수도 있지만 근검절약이나 유명해 지려고 나서지 말라는 가르침은 좀 특이하다.

 

  어느 모로 보나 낭비는 죄악이다. 이 지구상에 살고 있는 75억 인구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925백만 명이 매일 굶주린 배를 움켜잡고 잠자리에 든다고 한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먹다버리는 음식 쓰레기 때문에 못살게 되었다고 아우성이니 노자의 경고가 타당하지 않은가.

 

 많은 사람이 유명해 지려고 날뛰다가 결국은 인생을 망치게 된다. 노자는 인간의 그런 약점을 정확하게 관찰하고 있었던 것이다. 뭐니 뭐니 해도 석가가 있고, 공자가 있고, 노자 같은 사상가가 있어서 우리 세상이 이만큼 살만한 세상이 된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김동길

Kimdonggil.com


 

 No.

Title

Name

Date

Hit

324

2019/03/11(월) 헌법의 정신을 지켜야 (315)

김동길

2019.03.11

1047

323

2019/03/10(일) 하나님은 어디에 계신가? (314)

김동길

2019.03.10

1169

322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4) 김복동

김동길

2019.03.09

814

321

2019/03/09(토) 오래 살아도 (313)

김동길

2019.03.09

670

320

2019/03/08(금) 아! 카사블랑카 (312)

김동길

2019.03.08

978

319

2019/03/07(목) 사업은 잘되어도 (311)

김동길

2019.03.07

1043

318

2019/03/06(수) 박수가 쏟아져도 (310)

김동길

2019.03.06

1133

317

2019/03/05(화) 출세는 했어도 (309)

김동길

2019.03.05

1130

316

2019/03/04(월) 행복하지 않다면 (308)

김동길

2019.03.04

1180

315

2019/03/03(일) 영생을 위하여 (307)

김동길

2019.03.03

1153

314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3) 임원식

김동길

2019.03.02

1430

313

2019/03/02(토) 사람은 왜 사는가? (306)

김동길

2019.03.02

936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