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9(토) 결혼식은 왜 하나? (264)

 

 결혼식은 왜 하나?

 따지고 보면 모든 의식은 하늘에 알리기 위해서 치르는 형식이라는 관념이 농후하였다. 입학식, 졸업식도 그렇고 결혼식 또한 그렇다. 혼인 서약은 한 남자와 한 여자가 하는것이 아니라 하늘을 향해 맹세를 하고 약속을 하는 것이라고 보는 것이 옳다. 시골에서 어느 집에 결혼식이 있으면 그 자리에 면장, 교장, 우체국장 등을 모두 모시는 것이 관례였는데 그 어른들은 증인으로 참석하던 것이다

 

 그 결혼에 싫증이 나서 헤어지고 싶어도 그 마을에 어른들 앞에서 맹세한 일을 깰 수 없다는 순진한 생각 때문에 불편해진 남녀 관계도 참고 살던 것이 우리들의 조상이었다. 인류가 일부일처라는 결혼 제도를 완성하기까지 수 백 년의 세월이 필요했는데 요즈음은 결혼을 그런 관점에서 보는 사람은 찾아보기 어려운것 같다.

 

 결혼식을 올리지 않고 동거하는 남녀가 서양에만 많은 것이 아니라 동양에도 차차 많아져서 결혼이라는 제도 자체가 무너져 간다고 판단하는 사회학자들도 있다. 남녀가 원하면 아이를 낳지 않을 수도 있다는 매우 발달된 피임 방법이 드디어 결혼 제도를 무력화 시키는 지도 모르겠지만 구시대를 살아온 우리들은 그 제도가 무너져 가는 것을 아쉬운 마음으로 노려보고 있을 뿐이다.

 

 앞으로 몇 년을 더 무슨 꼴을 보며 지금의 삶을 유지하고 있을까 생각할 때 두려움이 없지도 않지만 그런 식으로 인류의 삶을 오래 지탱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71

2019/04/21(일) 세상만사 살피니 (356)

김동길

2019.04.21

1037

370

2019/04/20(토) 밥,밥,밥 (355)

김동길

2019.04.20

985

369

2019/04/19(금) 흑인과 백인 (354)

김동길

2019.04.19

1245

368

2019/04/18(목) 흑백논리(353)

김동길

2019.04.18

1007

367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70) 이기붕

김동길

2019.04.20

377

366

2019/04/17(수) 태평양의 새 시대에 (352)

김동길

2019.04.17

1002

365

2019/04/16(화) 박근혜는 왜 탄핵 당했나? (351)

김동길

2019.04.16

1341

364

2019/04/15(월) 촛불시위가 혁명이라면 (350)

김동길

2019.04.15

1175

363

2019/04/14(일) ‘오체투지’는 왜? (349)

김동길

2019.04.14

947

362

2019/04/13(토) 아들딸이 있어도 (348)

김동길

2019.04.13

1088

361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9) 최은희

김동길

2019.04.13

569

360

2019/04/12(금) 가정이 있는가? (347)

김동길

2019.04.12

99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