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6(수) 포퓰리즘이란 (261)

 

 포퓰리즘이란

 "보통 사람들의 요구와 바람을 대변하려는 정치 사상, 활동"으로 되도록 많은 사람들의 권익을 위해 투쟁하는 것이 Polulism 이라고 한다면 그런 정치는 마다할 수는 없다. 그러나 요즈음 흔히 쓰이는 포퓰리즘이란, 인기를 얻기 위해 민중에게 아양을 떨고 아부하는 정치 지도자들을 야유하기 위하여 쓰이는 말이라고 생각할 때 이 낱말에 대하여 저절로 증오심을 갖게 된다. 바꾸어 말하자면, 그런 사람들은 정치판의 사기꾼들이기 때문에 가까이 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


 미국의 텍사스 주가 멕시코와 전쟁을 벌여 텍사스주 공화국으로 독립했을 때 대통령을 지냈고, 그 후 텍사스 주가 미국 연방에 편입된 이후에는 주 지사를 지낸 Sam Houston 이라는 정치인이 있었다. 그는 일반 유권자가 반대해도 자기의 주장을 끝까지 굽히지 않은 정치인으로 유명하다. 쌤 휴스톤은 정치인의 인기를 일컬어 물거품 같은 인기(Bubbles of Popularity)"라고 하였고, 퓰리처상을 받은 케네디 대통령의 저서 <Profiles on Courage 용기있는 사람들>에도 그의 소신있는 용기를 거론 한 바 있다.

 

 유권자들에게 아부하는 것은 올바른 정치인이 할 짓이 아니다. 우선 원칙 있는 지도자는 비록 오늘은 민중에게 외면당하는 일이 있다 하더라도 내일은 틀림없이 그 민중의 존경을 받게 될 것이다. 정치인들은 너무 눈 앞에 이익에만 급급하지 말고 먼 장래를 내다볼 줄 아는 혜안을 가지기를 바란다. 우리의 정치판이 하도 한심하기에 한마디 하는 것이다. 

 

김동길

Ki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512

2019/08/23(금) 사랑했던 여인들(480)

김동길

2019.08.23

125

511

2019/08/22(목) 교도소에는 대머리가 없다 (479)

김동길

2019.08.22

715

510

2019/08/21(수) 역지사지 (478)

김동길

2019.08.21

835

509

2019/08/20(화) 촛불 시위가 나라를 움직였는가? (477)

김동길

2019.08.20

931

508

2019/08/19(월) 문재인은 반성하라 (476)

김동길

2019.08.19

1051

507

201908/18(일) 신앙과 교양은 병행해야 한다 (475)

김동길

2019.08.18

888

506

2019/08/17(토) 때리는 사람, 맞는 사람 (474)

김동길

2019.08.17

1117

50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7) 김종영

김동길

2019.08.17

582

504

2019/08/16(금) 내가 기억하는 의사(473)

김동길

2019.08.16

955

503

2019/08/15(목) 의사들을 생각하는 환자들의 모임 (472)

김동길

2019.08.15

863

502

2019/08/14(수) 무엇을 위해 우리는 사는가?(471)

김동길

2019.08.14

1097

501

2019/08/13(화) 내가 아베 신조라면 (470)

김동길

2019.08.13

143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