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목) 속도에 미쳤나 봐 (255)

 

 속도에 미쳤나 봐

  지난 한 해에도 해밀톤이라는 한 젊은이가  자동차 경주에 참가하여 여러 번 우승하였기 때문에 세계적 스피드 영웅으로 군림하였다고 한다. 아마 돈도 많이 벌었을 것이다. ? 스피드 경주에 미친 몽매한 군중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전에는 1911년 이후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에서 매년 5월에 열리는 500마일 자동차 경주 'Indy 500'가  오직 세계적으로 유명한 자동차 경기장이었다. 그 후에 풀로리다에서 열리는 Daytona 500도 등장 하였고,  세계 여러 곳에서 자동차 스피드 경기는 대단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스피드가 관심을 끄는것이 자동차 경주만이 아니다. 기차도 비행기도 빠른 것을 선호 하는 것이 이 시대의 특색이라면 특색이다. 그러나 이런 경우도 있다. 옛날에는 광화문 네거리에 비각 쪽에서 동아일보로 가는 횡단보도가 있었다. 어떤 독일인 관광객이 광화문에 갔다가 그 횡단 보도에서  청색 신호가 떨어지기를 기다리고 서 있었다. 그런데 한국인 한 사람이 교통 신호가 미처 바뀌기도 전에 부리나케 달려가 그 신문사 앞에  게시판에 붙어있는 동아일보를 들여다  보더라는 것이다. 그러나 별로 볼 것이 없었던지 금방 양반 걸음으로 어슬렁어슬렁 그 게시판을 떠나 어디로인지 사라져 버렸다고 한다. 

 

  이 독일인은 달려가던 그 사람이 매우 바쁜 일이 있는 줄 알고 있었는데, 조금 뒤에 유유히 걸어가는 것을 보면서 바쁘지 않으면서도 급하게 행동하는 한국인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많은 외국의 관광지에서도 물건 파는 아이들이 한국 사람만 보면 빨리빨리라는 두 마디를 큰 소리로 외친다고 한다.  한 번 빨리!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36

2019/03/22(금) 근검절약이 아직도 (326)

김동길

2019.03.22

523

335

2019/03/21(목) 약한 자여! (325)

김동길

2019.03.21

721

334

2019/03/20(수) 지나치게 앞서가지 말라 (324)

김동길

2019.03.20

969

333

2019/03/19(화) 경제는 백화만발 (323)

김동길

2019.03.19

937

332

2019/03/18(월) 믿지 말고, 속지 말고 (322)

김동길

2019.03.18

964

331

2019/03/17(일) 어디로 가는가?(321)

김동길

2019.03.17

1031

330

2019/03/16(토) 어디서 왔는가?(320)

김동길

2019.03.16

1020

329

2019/03/15(금) 우리는 누구인가 (319)

김동길

2019.03.15

966

32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5) 김연준

김동길

2019.03.16

345

327

2019/03/14(목) 돈이 많아도 (318)

김동길

2019.03.14

1155

326

2019/03/13(수) 앞으로의 인류는 (317)

김동길

2019.03.13

976

325

2019/03/11(화) 김정은을 믿어도 되나? (316)

김동길

2019.03.12

111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