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9(수) Brexit 와 Bedlam (254)

 

 Brexit 와 Bedlam

  28개 회원국으로 이루어진 유럽 연합(European Union)을 영국이 탈퇴하는 일이 이렇게 복잡하고 첩첩산중 일 것이라는 사실을 영국 사람들도 미처 몰랐을 것이다. 소수 정치인들의 약삭빠른 꾀만 가지고 EU 탈퇴 여부를 국민 투표에 부친 것은 영국 정치꾼들의 극히 잘못된 판단이었다.

 

 EU가 똘똘 뭉쳐서 러시아와 중국을 대항해도 될까 말까한 이 판국에 EU의 붕괴가 불가피 한 것처럼 영국이 완전 탈퇴의 테이프를 끊으려 한 것은 틀림없는 오산이었다. 그런 문제로 국민 투표를 실시한다는 것 자체가 포퓰리즘의 징조였고  EU를 벗어나면 혹시 영국 경제에 서광이 비치지 않을까 막연한 기대를 하던 영국인들도 합세하여 국민투표가 실시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카메룬 수상을 비롯한 보수당 내부의 반대의 목소리도 상당하였지만 런던 시장이던 보리스 존슨 등이 열을 올리는 바람에 근소한 차로 그 국민 투표가 영국의 운명을 바꾸어 놓은 것이다. 물론 대영 제국의 영광이 그 빛을 잃기 시작한 것은 제 1차 세계 대전 때의 일이었지만 Brexit는 영국이 스스로 목을 매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영국의 한 정치 평론가는 Brexit 이후에 영국이 Bedlam을 면치 못 할 것이라는 예언을 하였다. Bedlam이란 중세 때부터 런던에 존재하고 있는 정신병 환자들의 수용소이다. 대영 제국의 국민이 영국을 존경하던 그 많은 지식인들의 눈에 정신 질환자로 비치게 된다면 진정 가슴 아픈 일이 아니겠는가. 포퓰리즘의 귀신들아, 썩 물러나지 못할까!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36

2019/03/22(금) 근검절약이 아직도 (326)

김동길

2019.03.22

524

335

2019/03/21(목) 약한 자여! (325)

김동길

2019.03.21

721

334

2019/03/20(수) 지나치게 앞서가지 말라 (324)

김동길

2019.03.20

969

333

2019/03/19(화) 경제는 백화만발 (323)

김동길

2019.03.19

937

332

2019/03/18(월) 믿지 말고, 속지 말고 (322)

김동길

2019.03.18

964

331

2019/03/17(일) 어디로 가는가?(321)

김동길

2019.03.17

1031

330

2019/03/16(토) 어디서 왔는가?(320)

김동길

2019.03.16

1020

329

2019/03/15(금) 우리는 누구인가 (319)

김동길

2019.03.15

966

32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5) 김연준

김동길

2019.03.16

345

327

2019/03/14(목) 돈이 많아도 (318)

김동길

2019.03.14

1155

326

2019/03/13(수) 앞으로의 인류는 (317)

김동길

2019.03.13

976

325

2019/03/11(화) 김정은을 믿어도 되나? (316)

김동길

2019.03.12

111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