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금) 중국이라는 나라 (193)

 

중국이라는 나라

내가 중국에 드나들기 시작한 것은 1980년대 후반이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그 당시에 북경에 가면 허허벌판 같은 천안문 광장이 제일 인상적이었지만, 고궁들을 둘러보면 사회주의에 총력을 기우리느라고 관리를 하지 못해서 곳곳이 황폐해진 상태로 방치되어 있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니었다.

 

천진에 가서 며칠 묵으면서 힐튼 호텔의 창문으로 길거리를 내려다보면 아침마다  남녀를 막론하고 모두 자전거를 타고 출근을 하는 중국인들로  길이 메워지고 있었는데 승용차는 전혀 보이지 않고  다만  짐을 실은 트럭이 한두 대 오가는 것이 눈에 뜨였을 뿐이었다.

 

그 중국이 지난 30여 년간 그 면모를 일신한 것이다. 이번에 작년에도 갔었던 난징 비행장에 내려 새로 개조된 공항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어쩌면 인천에 자리잡은 그 공항을 저리 가라고 소리치는 것 같아 약간 민망스러웠다. 그 난징 공항뿐만 아니라 무한의 공항도, 북경의 공항도 연하여 들렀는데 모두가 세계적인 규모로 변신한 것을 볼 수 있었으며 그 바닥을  모두 대리석으로 처리한 국제적인  명품 상점들이 즐비하게 들어서서 진실로 장관을 이루고 있었다.

 

나는 이번에 중국을 여행하면서 시진핑 주석의 장기 집권의 가능성이 어디에서 생겼는지 짐작할 수 있었다. 중국은 우리처럼 3등국에서 힘겹게 2등국으로 올라갔다가 겨우 이제 1등국의 대열에 끼어든 것이 아니라, 그들은 4, 또는 5등국에서 1등국으로 진입하고 있음을  실감하였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70

2019/07/17(수) 철학자의 사명 (443)

김동길

2019.07.17

412

469

2019/07/16(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II) (442)

김동길

2019.07.16

703

468

2019/07/15(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 (I) (441)

김동길

2019.07.15

824

467

2019/07/14(일) 언제까지, 아! 언제까지 (440)

김동길

2019.07.14

776

466

2019/07/13(토) 여가 선용이라지만 (439)

김동길

2019.07.13

768

46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2)서정주

김동길

2019.07.13

460

464

2019/07/12(금) 건강 관리에도 돈이 든다 (438)

김동길

2019.07.12

767

463

2019/07/11(목) 최후의 한마디 (437)

김동길

2019.07.11

922

462

2019/07/10(수) 홍콩의 반란(436)

김동길

2019.07.10

881

461

2019/07/09(화) 세기의 도박사 (435)

김동길

2019.07.09

909

460

2019/07/08(월) 미국적 자본주의와 중국적 자본주의 (434)

김동길

2019.07.08

1018

459

2019/07/07(일) 이해 못할 축복 VIII (433)

김동길

2019.07.07

96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