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3(토) 조용하게 살다가 (187)

 

조용하게 살다가

이런 시조가 한 수 생각난다.

      이 보오 저 늙은이 짐 벗어 나를 주소

      나는 젊었거늘 돌인들 무거우랴

      늙기도 서럽거늘 짐을 조차 지실까

 

익숙지 않은 표현이 한두 곳 있지만 내용은 간단하다. 나이든 사람이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거리는 모습이 하도 민망하여 어떤 젊은이가 그렇게 읊었을 것이다. 젊은 사람은 무거운 짐도 져야 하고, 위험한 일도 해야 하고, 집도 지어야 하고, 길도 내야하고, 전쟁이 터지면 싸움터에도 나가야 마땅하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점점 그런 일들을 하기 어려워진다. 사람에 따라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적어도 나의 경험대로 하자면 65세 정년퇴직을 하면서부터 노인의 반열에 참여하게 되는 것 같다. 그래도 분명히 노인이  되었지만 100세 시대를 바라본다면서 여전히 많은 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더러 보게 된다. 나는 주로 나의 경우만을 중심하여 이야기 하는 것이니 오해가 없기 바란다.

 

어느 때 부터인가 나는 조용히 살고 싶고 내가 살고 간 흔적도 남기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 Alexander Pope 의 시 ‘Ode on Solitude’에 마지막 한마디처럼 나 누운 곳에 돌 하나도 없기를 바란다는 그 말이 내 가슴에 와 닿는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14

2018/11/30(금) 언제 내가 노인이 되었지? (214)

김동길

2018.11.30

2892

213

2018/11/29(목) 극에서 극으로 (213)

김동길

2018.11.29

2793

212

2018/11/28(수) 목이 마른 사람들 (212)

김동길

2018.11.28

2777

211

2018/11/27(화) 한국인으로 태어난 것을 (211)

김동길

2018.11.27

2775

210

2018/11/26(월) 모두가 높은 자리를(210)

김동길

2018.11.26

2705

209

2018/11/25(일) 과학이 종교의 원수 일 수는 없다(209)

김동길

2018.11.25

2714

208

2018/11/24(토) 남자와 여자 (208)

김동길

2018.11.24

2810

207

2018/11/23(금) 꿈이 있는가? (207)

김동길

2018.11.23

2808

206

2018/11/22(목) 가정 없는 세상 (206)

김동길

2018.11.22

2772

205

2018/11/21(수) 책임지는 사람이 없어 (205)

김동길

2018.11.21

2721

204

2018/11/20(화) 교육의 목적은 (204)

김동길

2018.11.20

2703

203

2018/11/19(월) 자유와 민주주의 (203)

김동길

2018.11.19

270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