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31(수) 나를 원망한다지만 (184)

 

나를 원망한다지만

나를 가까이 아는 사람들이 누군가를 만나서 들은 이야기들을 나에게 전해 준다. “이렇게 답답한 판국에 김 교수께서는 왜 한마디도 하시지 않는가?” 요약하면 대개 그런 내용이다. 옛날에는 국민이 답답하다고 느낄 때마다 꼭 한마디씩 위로의 말을 던져주던 그 사람이 요즘은 어찌하여 침묵을 지키고 있는가, 그런 투로 이 노인을 원망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그러나 요즘 많이 듣게 되는 이런 비난에 대해  약간의 해명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지나간 반세기가 넘게 나름대로 할 말은 하면서 살아왔다고 자부하지만, 그 어느 때라도 답답한 국민의 속이 시원해질 만큼 말을 한 적은 없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신문, 방송 등 대중 매체에 글도 쓰고 말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지만, 나이가 많아진 탓인지 요즘은 그런 부탁을 받는 일이 많지 않다.

 

그러나 예전과 다름없이 누가 듣건 말건, 누가 읽건 말건, 내가 할 말은 하고, 써야 할 글을 쓰면서 살고 있다는 사실도 변명삼아 알려주고 싶은 심정이다. 교회나  예수 모임에서, 그리고 링컨 아카데미 또는 ‘70. 80세 젊은이들의 모임인 목요 서당 등에서 여전히 할 말은 하고 있다. 그리고 지난 10년 동안 인터넷을 통해 매일  쓰던 <자유의 파수꾼> 컬럼을 올해 4월에 마무리 하고, 5월 1일 부터 <석양에 홀로서서> 라는 컬럼에 매일 원고지 석장 분량의 글을 쓰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주기 바란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333

2019/03/19(화) 경제는 백화만발 (323)

김동길

2019.03.19

111

332

2019/03/18(월) 믿지 말고, 속지 말고 (322)

김동길

2019.03.18

688

331

2019/03/17(일) 어디로 가는가?(321)

김동길

2019.03.17

826

330

2019/03/16(토) 어디서 왔는가?(320)

김동길

2019.03.16

854

329

2019/03/15(금) 우리는 누구인가 (319)

김동길

2019.03.15

845

328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5) 김연준

김동길

2019.03.16

250

327

2019/03/14(목) 돈이 많아도 (318)

김동길

2019.03.14

1063

326

2019/03/13(수) 앞으로의 인류는 (317)

김동길

2019.03.13

939

325

2019/03/11(화) 김정은을 믿어도 되나? (316)

김동길

2019.03.12

1046

324

2019/03/11(월) 헌법의 정신을 지켜야 (315)

김동길

2019.03.11

1015

323

2019/03/10(일) 하나님은 어디에 계신가? (314)

김동길

2019.03.10

1131

322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64) 김복동

김동길

2019.03.09

78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