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목) 새로운 예술의 장르 (164)

 

사진도 영화도 지금은 예술의 범주에 속하는 것이 사실이다. 사진작가나 영화감독이 예술가라는 사실을 의심할 사람은 없다. 그러나 예술의 새로운 범주가 또 하나 생겼다고 나는 믿는다. 그것이 ‘예의’라고 생각한다.

현대인은 예의범절을 지키는 것이 비민주적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예의범절이 반드시 반민주적인 것이 아니라 오히려 민주적 가치를 드러내는 예술의 한 형태라는 생각이 든다. 옛날에는 “저놈이 인사는 잘 하는데 소가지는 아주 돼먹지 않은 놈이다”라는 비난을 받는 젊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예의 바른 사람은 영어로 말하자면 ‘manner’가 좋은 사람이다.

그런 사람을 대할 때 우리는 좋은 음악을 듣거나 좋은 그림을 보는 것 같은 쾌감을 느끼게 된다. 기본적인 인권과 평등권을 존중해야 하는 민주주의가 상식화 되는 것이나 다름없는 이 시대에 공연히 남에게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퍼붓거나 사나운 표정을 지을 필요는 없기 때문에 이 시대에야말로 예의가 예술의 경지에 까지 올라갈 수 있다는 생각이다.

내가 이런 말을 하는 것은 내 주변에도 그런 경지에 이른 인물들이 있다는 사실을 내가 알기 때문이다. 그러나 거짓말을 잘하고 간사하게 행동하는 사람이 아무리 예의가 바른 척해도 탄로가 나기 마련이다. 진정한 예의는 인간의 진실성에 그 바탕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24

2018/12/10(월) 너희는 먼저 (224)

김동길

2018.12.10

1517

223

2018/12/09(일) 일본인 사이고 다카모리 (223)

김동길

2018.12.09

2541

222

2018/12/08(토) 사람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222)

김동길

2018.12.08

2712

221

2018/12/07(금) 나는 누구인가? (221)

김동길

2018.12.07

2749

220

2018/12/06(목) 고향을 잃은 현대인들 (220)

김동길

2018.12.06

2732

219

2018/12/05(수) 7인 교수들은 (219)

김동길

2018.12.05

2754

218

2018/12/04(화)노조가 정권을 장악하게 되면 (218)

김동길

2018.12.04

2815

217

2018/12/03(월) 상식이 통하는 세상 (217)

김동길

2018.12.03

2807

216

2018/12/02(일) 기도가 예술인데 (216)

김동길

2018.12.02

2831

215

2018/12/01(토) 한심한 광대들 (215)

김동길

2018.12.01

2902

214

2018/11/30(금) 언제 내가 노인이 되었지? (214)

김동길

2018.11.30

2865

213

2018/11/29(목) 극에서 극으로 (213)

김동길

2018.11.29

2779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