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목) 새로운 예술의 장르 (164)

 

사진도 영화도 지금은 예술의 범주에 속하는 것이 사실이다. 사진작가나 영화감독이 예술가라는 사실을 의심할 사람은 없다. 그러나 예술의 새로운 범주가 또 하나 생겼다고 나는 믿는다. 그것이 ‘예의’라고 생각한다.

현대인은 예의범절을 지키는 것이 비민주적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예의범절이 반드시 반민주적인 것이 아니라 오히려 민주적 가치를 드러내는 예술의 한 형태라는 생각이 든다. 옛날에는 “저놈이 인사는 잘 하는데 소가지는 아주 돼먹지 않은 놈이다”라는 비난을 받는 젊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예의 바른 사람은 영어로 말하자면 ‘manner’가 좋은 사람이다.

그런 사람을 대할 때 우리는 좋은 음악을 듣거나 좋은 그림을 보는 것 같은 쾌감을 느끼게 된다. 기본적인 인권과 평등권을 존중해야 하는 민주주의가 상식화 되는 것이나 다름없는 이 시대에 공연히 남에게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퍼붓거나 사나운 표정을 지을 필요는 없기 때문에 이 시대에야말로 예의가 예술의 경지에 까지 올라갈 수 있다는 생각이다.

내가 이런 말을 하는 것은 내 주변에도 그런 경지에 이른 인물들이 있다는 사실을 내가 알기 때문이다. 그러나 거짓말을 잘하고 간사하게 행동하는 사람이 아무리 예의가 바른 척해도 탄로가 나기 마련이다. 진정한 예의는 인간의 진실성에 그 바탕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77

2018/10/24(수) 그럼 우리는 어떻게 할까 (177)

김동길

2018.10.24

956

176

2018/10/23(화) 지금이 중요한 때다 (176)

김동길

2018.10.23

2605

175

2018/10/22(월) 아! 가을인가 (175)

김동길

2018.10.22

2818

174

2018/10/21(일)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VII (174)

김동길

2018.10.21

2817

173

2018/10/20(토)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VI (173)

김동길

2018.10.20

2773

172

2018/10/19(금)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V (172)

김동길

2018.10.19

2769

171

2018/10/18(목)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IV (171)

김동길

2018.10.18

2747

170

2018/10/17(수)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III (170)

김동길

2018.10.17

2783

169

2018/10/16(화)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II (169)

김동길

2018.10.16

2873

168

2018/10/15(월) 한반도의 새로운 사명 I (168)

김동길

2018.10.15

3086

167

2018/10/14(일) 천재지변은 왜 있는가?(167)

김동길

2018.10.14

2919

166

2018/10/13(토) 아버님 생각, 어머님 생각 (166)

김동길

2018.10.13

3053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