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금) 하나님도 어떻게 못하시는 일 (137)

 

국가나 다름없이 우리가 즐겨 부르는 애국가에는 “하느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라는 구절이 있다. 우리가 처음에 그 노래를 부르던 때에는 ‘하느님’이 아니라 ‘하나님’ 이었다. 아마도 그 노래를 지은 사람은 ’하나님‘ 이라고 했을 것 같다.

개신교와 천주교의 성서학자들이 신구약 성경을 보다 읽기 쉽게 번역하는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쌍방의 학자들이 첨예하게 대립한 문제들을 ‘인명’이나 ‘지명’이 아니라 오직 하나의 낱말이었다. ‘하나님’으로 할 것이냐, ‘하느님’으로 할 것이냐”라는 논쟁은 쌍방의 양보가 어려워 오랫동안 해결을 하지 못하였다. 그러나 마침내 개신교 성서학자들이 양보하여 ‘하느님’으로 합의를 보고 <공동번역> 성경이 세상의 빛을 보게 된 것이었다.

그러나 개신교의 지도자들이 ‘하느님’이라는 낱말은 미신과 다를 바 없다고 결사반대하여서 개신교 사람들은 <공동번역> 성경을 읽지도 않고 사지도 않았다. 개신교 측의 고집에도 일리가 없는 것은 아니었다. 기독교의 뿌리인 유태교의 야훼(여호와)는 유일신이어서 우리말로 옮길 때 ‘하나님’이 옳다고 여겨지는데, “하나님 맙소사”라고 쓰이는 토속적인 신을 기독교가 야훼로 받아 드릴 수 없다는 논리였다.

그래서 아마 애국가에 ‘하나님’이 ‘하느님’이라고 바뀐 것으로 생각한다. 어찌됐든 하나님도 어떻게 할 수 없는 일이 우리나라에 벌어지는 것이 사실이 아닌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65

2019/01/18(금) 고통의 의미 (263)

김동길

2019.01.18

89

264

2019.01/17(목) 질서를 위하여 (262)

김동길

2019.01.17

781

263

2019/01/16(수) 포퓰리즘이란 (261)

김동길

2019.01.16

886

262

2019/01/15(화) 트럼프의 얼굴만 보나? (260)

김동길

2019.01.15

1004

261

2019/01/14(월) 진주만을 기억하라 (259)

김동길

2019.01.14

1070

260

2019/01/13(일) 야스쿠니 신사의 미래 (258)

김동길

2019.01.13

1472

259

2019/01/12(토) 문신이 웬 말이냐? (257)

김동길

2019.01.12

1516

258

100년의 인물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56) 조순

김동길

2019.01.12

533

257

2019/01/11(금) 노년을 사는 지혜 (256)

김동길

2019.01.11

1556

256

2019/01/10(목) 속도에 미쳤나 봐 (255)

김동길

2019.01.10

1507

255

2019/01/09(수) Brexit 와 Bedlam (254)

김동길

2019.01.09

1749

254

2019/01/08(화) 자본주의는 필요악인가? (253)

김동길

2019.01.08

37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