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6(목) 대통령에게 (129)

 

몇 가지 질문을 하고 싶어서 이 붓을 들었다. 이 소리 저 소리 해도 너그럽게 들어주기 바란다. 대답은 기대하지 않기 때문에 질문만 던지기로 한다.

지난 2016년 연일 촛불시위가 계속되고 드디어 대통령이 탄핵을 당해 그 자리를 물러나게 되었는데 그런 비상한 사태가 아니었더라도 대통령에 당선 되었을 것이라고 믿는가? 두 번째 질문은 지난 겨울올림픽에서 남북한의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어 드디어 판문점에서 북의 위원장과 남쪽의 대통령이 역사적인 정상 회담을 하고 두 사람이 함께 “우리 민족끼리 통일하자”라고 하였다는데 두 사람의 합의와 노력만 가지고 한반도가 통일 되리라고 정말 믿는가? 세 번째 질문은 이렇다. 이른바 ‘한반도기’는 과연 무엇을 뜻하는 것인가? 휴전선 이북에는 인공기를, 휴전선 이남에는 태극기를 그려야 옳은 것이 아닌가? 국기란 그 나라의 체제를 상징하는 것인데 한반도기는 어떤 이념이나 어떤 체제를 상징하는 것인가?

마지막 질문은 정당을 대표하던 때에는 그 정당이 노동자를 위해서 있다고 주장하는 것도 무방하지만, 그 정당이 일단 대통령을 만들었으면 정권의 입장도 좀 달라져야 하는 것이 아닌가? 대통령은 노동자만을 위해서 일하면 안 되고 기업을 담당한 사람들에게도 긍지와 자부심을 주어야 마땅한 것이 아니겠는가? 앞서 말 한대로 답변을 꼭 요구하지는 않겠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65

2019/01/18(금) 고통의 의미 (263)

김동길

2019.01.18

87

264

2019.01/17(목) 질서를 위하여 (262)

김동길

2019.01.17

781

263

2019/01/16(수) 포퓰리즘이란 (261)

김동길

2019.01.16

886

262

2019/01/15(화) 트럼프의 얼굴만 보나? (260)

김동길

2019.01.15

1004

261

2019/01/14(월) 진주만을 기억하라 (259)

김동길

2019.01.14

1070

260

2019/01/13(일) 야스쿠니 신사의 미래 (258)

김동길

2019.01.13

1472

259

2019/01/12(토) 문신이 웬 말이냐? (257)

김동길

2019.01.12

1516

258

100년의 인물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56) 조순

김동길

2019.01.12

533

257

2019/01/11(금) 노년을 사는 지혜 (256)

김동길

2019.01.11

1556

256

2019/01/10(목) 속도에 미쳤나 봐 (255)

김동길

2019.01.10

1507

255

2019/01/09(수) Brexit 와 Bedlam (254)

김동길

2019.01.09

1749

254

2019/01/08(화) 자본주의는 필요악인가? (253)

김동길

2019.01.08

37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