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6(목) 대통령에게 (129)

 

몇 가지 질문을 하고 싶어서 이 붓을 들었다. 이 소리 저 소리 해도 너그럽게 들어주기 바란다. 대답은 기대하지 않기 때문에 질문만 던지기로 한다.

지난 2016년 연일 촛불시위가 계속되고 드디어 대통령이 탄핵을 당해 그 자리를 물러나게 되었는데 그런 비상한 사태가 아니었더라도 대통령에 당선 되었을 것이라고 믿는가? 두 번째 질문은 지난 겨울올림픽에서 남북한의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어 드디어 판문점에서 북의 위원장과 남쪽의 대통령이 역사적인 정상 회담을 하고 두 사람이 함께 “우리 민족끼리 통일하자”라고 하였다는데 두 사람의 합의와 노력만 가지고 한반도가 통일 되리라고 정말 믿는가? 세 번째 질문은 이렇다. 이른바 ‘한반도기’는 과연 무엇을 뜻하는 것인가? 휴전선 이북에는 인공기를, 휴전선 이남에는 태극기를 그려야 옳은 것이 아닌가? 국기란 그 나라의 체제를 상징하는 것인데 한반도기는 어떤 이념이나 어떤 체제를 상징하는 것인가?

마지막 질문은 정당을 대표하던 때에는 그 정당이 노동자를 위해서 있다고 주장하는 것도 무방하지만, 그 정당이 일단 대통령을 만들었으면 정권의 입장도 좀 달라져야 하는 것이 아닌가? 대통령은 노동자만을 위해서 일하면 안 되고 기업을 담당한 사람들에게도 긍지와 자부심을 주어야 마땅한 것이 아니겠는가? 앞서 말 한대로 답변을 꼭 요구하지는 않겠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00

2018/11/16(금) 사랑과 우정 (200)

김동길

2018.11.16

287

199

2018/11/15(목) 생각하는 기쁨 (199)

김동길

2018.11.15

2307

198

2018/11/14(수) 어떤 질서가 바람직한가? (198)

김동길

2018.11.14

2546

197

2018/11/13(화) 도덕 없이는 (197)

김동길

2018.11.13

2573

196

2018/11/12(월) 우리들의 역할은 (196)

김동길

2018.11.12

2721

195

2018/11/11(일) 우리는 앞으로 (195)

김동길

2018.11.11

2776

194

2018/11/10(토) 중국과 한국 (194)

김동길

2018.11.10

2766

193

2018/11/09(금) 중국이라는 나라 (193)

김동길

2018.11.09

2697

192

2018/11/08(목) 이번에 있었던 일 (192)

김동길

2018.11.08

2829

191

2018/11/07(수) 해마다 중국에 가는 이유 (191)

김동길

2018.11.07

2825

190

2018/11/06(화) 청춘 찬가 (190)

김동길

2018.11.06

2786

189

2018/11/05(월) 종교를 논하지 말라 (189)

김동길

2018.11.05

281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