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4(화) 진시황을 생각하다 (127)

 

중국의 만리장성은 진나라의 시황제가 시작한 공사는 아니었으나 단지 그가 만리장성을 완성시켰다 하여 만리장성은 진시황을 연상케 한다. 중국의 첫 황제였던 진시황의 아방궁의 모습이 어떠하였는지는 알 길이 없지만 오랫동안 찾지 못했던 병마용갱에서 그의 죽음과 동시에 흙으로 빚어 만들어진 엄청난 수의 병마용들로 미루어 볼 때 생전의 그의 위력을 오늘도 우리는 감지할 수 있다.

그러나 그의 절대권에 도전하는 선비들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요즘 말로 하자면 비판적인 지식인들이 상당히 많았다. “요놈들이 무얼 좀 배워서 안답시고 나에게 대드니 이놈들을 이대로 두어서는 안 되겠다”라고 생각한 진시황은 선비들이 목숨처럼 소중하게 여기는 서적들을 다 몰수하여 불태우고, 말마디나 하는 서생들을 모조리 잡아다 구덩이를 파서 산채로 묻어 죽였다. 학자들의 정치적 비판을 막기 위한 탄압의 상징인 이 “분서갱유”는 그를 희대의 폭군이라는 비판을 받게 하였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폭군이 일단 죽고 나면 그 나라는 쇠락의 길을 걷기 마련이다. 그런 예들을 오랜 역사에서 얼마든지 찾아 볼 수 있다. 소련의 스탈린이 죽고 나서 니키타 흐루쇼프를 비롯하여 여러 명의 서기장들이 등장하면서 절대권을 계승한 것으로 착각했지만, 스탈린이 죽고 난 뒤에는 소련의 정세가 점차 무너지기 시작하여 소련의 절대권은 20세기를 넘기지 못하였다. 오늘 러시아의 프틴은 또 다시 소비에트의 부활을 꿈꾸며 스스로 스탈린의 후계자가 되고 싶어 하는 것 같은데 그의 말로도 결코 순탄하지는 못할 것이라는 예감이 든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48

2018/09/25(화) 청와대에 새 주인들 (148)

김동길

2018.09.25

440

147

2018/09/24(월) 하늘이 무너져도 (147)

김동길

2018.09.24

2349

146

2018/09/23(일) 기죽지 말고 (146)

김동길

2018.09.23

2473

145

2018/09/22(토) 걱정을 하지 않고 사는 사람 (145)

김동길

2018.09.22

2478

144

2018/09/21(금) 북한의 누구를 돕겠다는 것인가? (144)

김동길

2018.09.21

2603

143

2018/09/20(목) 신앙이 없는 나라 (143)

김동길

2018.09.20

2651

142

2018/09/19(수) 국민이 위로받는 길 (142)

김동길

2018.09.19

2676

141

2018/09/18(화) 프롤레타리아의 독재 (141)

김동길

2018.09.18

2521

140

2018/09/17(월) 대통령의 각성을 (140)

김동길

2018.09.17

3041

139

2018/09/16(일) 왜 생로병사인가 (139)

김동길

2018.09.16

2611

138

2018/09/15(토) 운동 시합도 마음대로 못하셔 (138)

김동길

2018.09.15

2613

137

2018/09/14(금) 하나님도 어떻게 못하시는 일 (137)

김동길

2018.09.14

256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