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3/(월) 한미 관계에 위기가 오면 (126)

 

북한의 인민 공화국과 미합중국 사이에 긴장 뿐 아니라 위기가 존재한다는 사실은 누구나 짐작할 수 있다. 그리고 그런 상태가 지난 수십 년 동안 지속되어 왔기 때문에 조금도 놀라울 일도 아니다.

그러나 최근에 남한과 북한의 우호적인 관계가 문재인과 김정은의 화기애애한 만남으로 많이 증진되어 지난 4월부터 북한의 표준 시간을 남한의 표준 시간과 맞추는 아량도 보여주어 박수갈채를 받았다. 그러나 남북 관계에 뜻하지 않은 화해 분위기가 한반도에 평화와 더 나아가 통일을 가져오리라고 믿는 것은 엄청난 착각이라고 하겠다.

최근에 미국의 대통령 트럼프는 국무 장관 폼페어가 평양을 방문하려던 계획을 제지하였다.“ 중국과 북한이 북의 핵무기 제거에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을 만날 필요가 없다”는 식으로 냉담한 자세를 보였기 때문에 앞으로도 북미 관계는 냉혹한 현실 속에서 서로 혈투를 벌이게 될 것이 뻔하다. 그 관계가 악화될 때 대한민국 정부는 어떤 태도를 취할 것인가? 그것이 큰 문제이다.

만일 현 정권이 반미 정권이 되어 반미 운동을 부추기게 되면 대한민국은 설 자리를 찾지 못할지도 모른다. 한반도가 몽땅 중국의 세력 범위 내에 편입되는 것을 결코 미국이 보고만 있을 리가 없고, 일본 역시도 잠자코 있을 수는 없을 것이다. 그때 한반도에 심각한 위기가 오는 것 아닐까?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16

2018/12/02(일) 기도가 예술인데 (216)

김동길

2018.12.02

2874

215

2018/12/01(토) 한심한 광대들 (215)

김동길

2018.12.01

2951

214

2018/11/30(금) 언제 내가 노인이 되었지? (214)

김동길

2018.11.30

2907

213

2018/11/29(목) 극에서 극으로 (213)

김동길

2018.11.29

2800

212

2018/11/28(수) 목이 마른 사람들 (212)

김동길

2018.11.28

2785

211

2018/11/27(화) 한국인으로 태어난 것을 (211)

김동길

2018.11.27

2783

210

2018/11/26(월) 모두가 높은 자리를(210)

김동길

2018.11.26

2709

209

2018/11/25(일) 과학이 종교의 원수 일 수는 없다(209)

김동길

2018.11.25

2717

208

2018/11/24(토) 남자와 여자 (208)

김동길

2018.11.24

2819

207

2018/11/23(금) 꿈이 있는가? (207)

김동길

2018.11.23

2816

206

2018/11/22(목) 가정 없는 세상 (206)

김동길

2018.11.22

2778

205

2018/11/21(수) 책임지는 사람이 없어 (205)

김동길

2018.11.21

2728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