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2(수) 유물론이란 무엇인가? (114)

 

마르크스주의자나 레닌주의자들만이 유물론자라고 생각하면 큰 잘못이다. 모든 인간의 99%는 내용에 있어서 실질적인 유물론자들이다. 입으로는 천국과 지옥을 이야기 하는 사람도 실제로 천국이 있고 지옥이 있다는 것을 진실로 믿는 사람은 이 지구상에 몇 되지 않을 것이다.

스님은 극락을 믿는가? 목사는 지옥을 믿는가? 그들은 말만 그런 곳들이 있다고 주장하며 핏대를 올리지만 내심으로는 그런 말을 하는 자기 자신을 비웃고 있을지도 모른다. 누군가가 “거짓말이다”라고 반박할 때 더욱 열을 올리게 되는 것은 저 자신도 그렇다고 믿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내가 시골의 어느 교회에 부흥 집회를 맡아 며칠 그 교회의 목사 사택에 머물었던 적이 있었다. 그 목사는 매일 새벽 기도회에 나가면서 목회 활동을 열심히 했는데 그가 병을 고친다는 소문도 퍼져 있었다. 내가 그런 것을 믿지 않는 사람인 것을 알기 때문인지 그 목사가 나에게 이렇게 말하던 것을 지금도 기억하고 있다. “교수님, 제가 새벽 기도회에 가면 환자들이 저를 찾아오고 제가 병을 고친다고 믿는 교인들도 많습니다. 그렇게 해서는 안 될 줄 알면서도 왜 병을 고치는 시늉을 하는가 하면 그렇게 하지 않으면 교인들이 모이지 않습니다.”

나는 하도 어이가 없어서 할 말을 찾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데 바로 그 목사가 얼마 후에 그 교파의 감독이 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런 목사가 감독이 될 수 있었다면 그 교파도 썩었다고 볼 수밖에 없었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153

2018/09/30(일) 욕심이 사람 잡는다 (153)

김동길

2018.09.30

2768

152

2018/09/29(토) 미신 타파에 앞장서자 (152)

김동길

2018.09.29

2710

151

2018/09/28(금) 효도가 인생의 기본인데 (151)

김동길

2018.09.28

2693

150

2018/09/27(목) 때를 기다릴 줄 알아야 (150)

김동길

2018.09.27

2929

149

2018/09/26(수) 언론의 자유를 위하여 (149)

김동길

2018.09.26

2794

148

2018/09/25(화) 청와대에 새 주인들 (148)

김동길

2018.09.25

3174

147

2018/09/24(월) 하늘이 무너져도 (147)

김동길

2018.09.24

2899

146

2018/09/23(일) 기죽지 말고 (146)

김동길

2018.09.23

2881

145

2018/09/22(토) 걱정을 하지 않고 사는 사람 (145)

김동길

2018.09.22

2831

144

2018/09/21(금) 북한의 누구를 돕겠다는 것인가? (144)

김동길

2018.09.21

3176

143

2018/09/20(목) 신앙이 없는 나라 (143)

김동길

2018.09.20

3100

142

2018/09/19(수) 국민이 위로받는 길 (142)

김동길

2018.09.19

2804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