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금) 왜 “홀로 서서” 인가? (102)

 

나이를 들고 나서 사람은 더 외롭게 느껴지기 마련이다. 부모가 세상을 떠나고 나면 누구나 고아가 되는 법인데 아무리 나이를 먹었어도 부모가 없으면 고아처럼 느끼게 되는 것이다.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절이 언제였던가를 생각해 보면 나의 아버지 어머니가 젊으셨던 어린 시절이었다.

아들도 있고 딸도 있는 사람들은 늙어도 외롭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이다. 지금은 옛날의 농경 사회와는 달리 한 지붕 아래 대 가족이 같이 살면서 부모를 지극정성으로 모시는 일이 불가능하다. 형제자매도, 아들딸도 다 각자의 가정을 이루고 살아가기 때문에 만나보기 조차 어려운 것이 산업화된 현대인의 사회라고 한다. 대부분의 노인들은 일상적인 활동을 하기 어려워지면 양로원이나 요양시설의 신세를 지게 마련이다. 그러나 나는 내가 말을 할 수 있고 글을 쓸 수 있는 동안은 홀로 이 왕국을 지키다가 쓰러질 때까지 나의 일을 계속할 작정이다.

그런데 나의 한평생을 요약한다면 무엇이라고 해야 옳을까? “나는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하여 싸우다가 나이가 많아서 쓰러졌다”라는 한마디가 제일 바람직하다고 믿고 있지만 그런 사람으로 평가해 주지 않아도 나는 할 말이 없다. 그래서 나의 주제가 ‘홀로 서서’ 마지막 한마디를 하겠다는 것이다.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37

2019/06/18(화) 제 3차 세계대전? (414)

김동길

2019.06.18

100

436

2019/06/17(월) 10년 가는 세도 (413)

김동길

2019.06.17

644

435

2019/06/16(일) 이해 못할 축복 (V) (412)

김동길

2019.06.16

663

434

2019/06/15(토) 무병장수라는 말 (411)

김동길

2019.06.15

721

433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78)이영덕

김동길

2019.06.15

412

432

2019/06/14(금) 어즈버 소년행락이 (410)

김동길

2019.06.14

785

431

2019/06/13(목) 자화자찬 (409)

김동길

2019.06.13

842

430

2019/06/12(수)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 (408)

김동길

2019.06.12

937

429

2019/06/11(화) 순간의 감격 (407)

김동길

2019.06.11

926

428

2019/06/10(월) 꽃보다 방울떡 (406)

김동길

2019.06.10

871

427

2019/06/09(일) 이해 못할 축복 (IV) (405)

김동길

2019.06.09

849

426

2019/06/08(토) 경마도 스포츠인가? (404)

김동길

2019.06.08

801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