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목) 왜 “석양”인가? (101)

 

새벽에는 동쪽에서 해가 뜨면서 하늘이 밝아오고 저녁때가 되면 그 해가 지면서 서산으로 넘어 간다. 사람의 일생에도 해가 뜨는 시간이 있고 해가 지는 시간이 있다.

사람은 햇빛이 있는 동안에만 일을 하고 날이 저물면 잠자리에 들기 마련이다. 요즈음은 100세를 넘게 사는 사람들도 종종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사람이 제대로 일을 할 수 있는 기간은 40년에서 60년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대부분의 직장이나 대학교수의 정년도 65세인데 인간의 평균 수명이 크게 늘어남에 따라 정년제를 폐지하자는 주장도 만만치 않고 이미 정년제를 폐기하는 나라도 없지 않다.

“석양에 홀로서서”라고 읊은 고려 말기의 선비 목은 이색은 68세 까지 살았다. 나의 ‘석양’은 상당히 오래전에 시작되어서 족히 10년을 그 빛을 즐기면서 살아가고 있다. 노인 몇 사람이 <장수클럽>을 만들고 매달 한 번씩 만나는데 80세가 되지 않은 사람이 아무리 늙어 보여도 회원으로 받아주지 않는 우리들은 그 석양빛을 각자 나름대로 즐기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나이 들어가면서 욕심만 더욱 많아지는 한심한 노인들도 더러 있는데 ‘노욕’처럼 고약한 것은 없다는 말도 있다. 자신의 늙은 처지를 망각하고 높은 자리를 노리는 사람이나, 또는 큰돈을 잡아보려는 엉뚱한 노인은 모두 제정신이 아니라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앞으로 얼마를 더 살지 못할 사람들을 노인이라고 하는데 어쩌자고 지나친 욕심을 부리는 것인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470

2019/07/17(수) 철학자의 사명 (443)

김동길

2019.07.17

412

469

2019/07/16(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II) (442)

김동길

2019.07.16

703

468

2019/07/15(월) 제3차 세계 대전은 불가피한가? (I) (441)

김동길

2019.07.15

824

467

2019/07/14(일) 언제까지, 아! 언제까지 (440)

김동길

2019.07.14

776

466

2019/07/13(토) 여가 선용이라지만 (439)

김동길

2019.07.13

768

465

100년의 사람들 -김동길의 인물에세이- (82)서정주

김동길

2019.07.13

460

464

2019/07/12(금) 건강 관리에도 돈이 든다 (438)

김동길

2019.07.12

767

463

2019/07/11(목) 최후의 한마디 (437)

김동길

2019.07.11

922

462

2019/07/10(수) 홍콩의 반란(436)

김동길

2019.07.10

881

461

2019/07/09(화) 세기의 도박사 (435)

김동길

2019.07.09

909

460

2019/07/08(월) 미국적 자본주의와 중국적 자본주의 (434)

김동길

2019.07.08

1018

459

2019/07/07(일) 이해 못할 축복 VIII (433)

김동길

2019.07.07

965

[이전] 1[2][3][4][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