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7(화) 고생만 죽도록 하고 (99)

 

겉으로 보기에는 멀쩡한 것 같았던 사람들도 정치판에 끼어들어 알고 보니 내용이 협잡꾼이나 사기꾼이 너무 많았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부정부패 뿌리 뽑자”라고 외치지만 왜 부정부패의 뿌리가 뽑히지 않는 것일까? 내가 격은 그 시절의 정치인들을 가지고는 부정부패가 없는 새로운 세상을 만들 수는 결코 없을 것이다.

오늘은 좀 나아졌을까? 오늘은 적폐 청산이 과연 가능할까? 어림없는 이야기다. 그래서 나는 “부정부패 뿌리 뽑자”라고 하지 말고 “부정부패 잎사귀나 뜯자”라는 구호로 바꾸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지 오래되었다.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뿐만 아니라, 이놈도 거짓말, 저놈도 거짓말, 거짓말 안 하는 정치인이 나의 열 손가락으로 꼽을 수 있는 숫자 밖에 되지 않았다.

정치판은 중상모략이 난무하는 세상이었다. 웃는 표정으로 내게 다가와서 내 등에 칼을 꽂으려는 놈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 악몽에 시달리는 것같은 세월이어서 '하루라도 빨리 이 이리떼 굴에서 벗어나야 하겠다’는 생각뿐이었다. 그래도 내가 정치판에 들어갔다고 근거 없이 비난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죽지 않고 살아 돌아온 것을 다행으로 생각해야지!

김동길
Kimdonggill.com

 

 No.

Title

Name

Date

Hit

224

2018/12/10(월) 너희는 먼저 (224)

김동길

2018.12.10

1517

223

2018/12/09(일) 일본인 사이고 다카모리 (223)

김동길

2018.12.09

2541

222

2018/12/08(토) 사람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222)

김동길

2018.12.08

2712

221

2018/12/07(금) 나는 누구인가? (221)

김동길

2018.12.07

2749

220

2018/12/06(목) 고향을 잃은 현대인들 (220)

김동길

2018.12.06

2732

219

2018/12/05(수) 7인 교수들은 (219)

김동길

2018.12.05

2754

218

2018/12/04(화)노조가 정권을 장악하게 되면 (218)

김동길

2018.12.04

2815

217

2018/12/03(월) 상식이 통하는 세상 (217)

김동길

2018.12.03

2807

216

2018/12/02(일) 기도가 예술인데 (216)

김동길

2018.12.02

2831

215

2018/12/01(토) 한심한 광대들 (215)

김동길

2018.12.01

2902

214

2018/11/30(금) 언제 내가 노인이 되었지? (214)

김동길

2018.11.30

2865

213

2018/11/29(목) 극에서 극으로 (213)

김동길

2018.11.29

2779

[이전] 1[2][3][4][5] [다음]